‘신화’가 없는 제주신화역사공원, 이번에는?
‘신화’가 없는 제주신화역사공원, 이번에는?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9.07.19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JDC, 신화역사공원 J지구 ‘제주신화역사 테마공원’ 조성 자문회의 개최
조경분야 자문 닐 커크우드 교수 “주민참여 협력체계 구축이 가장 중요”
신화역사공원 J지구 내 ‘제주신화역사 테마공원’ 조성을 위한 전문가 초청 자문회의가 지난 18일 JDC 본사에서 열렸다. /사진=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
신화역사공원 J지구 내 ‘제주신화역사 테마공원’ 조성을 위한 전문가 초청 자문회의가 지난 18일 JDC 본사에서 열렸다. /사진=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신화역사공원에 정작 ‘신화’가 빠진 상태로 알맹이가 없다는 지적을 받고 있는 가운데, ‘제주신화역사 테마공원’에 제주의 신화와 역사를 담아내기 위한 방안이 본격적으로 논의되고 있다.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이하 JDC)는 지난 18일 JDC 본사에서 신화역사공원 J지구 내 ‘제주신화역사 테마공원’ 조성에 대한 조경, 경관, 관광, 운영·관리 분야의 국내·외 전문가를 초청해 자문회의를 개최했다.

‘제주신화역사 테마공원’ 사업은 신화역사공원 본연의 목적을 달성하기 위한 제주 신화·역사 중심의 자연·문화형 테마공원 사업이다.

JDC는 제주의 신이 ‘땅에서 솟아났다’는 특성에 착안해 단지를 제주의 오름 형태로 형상화하고, 제주 신화·역사 주제의 광장과 정원, 예술인 마을 등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자문회의에는 위원장을 맡고 있는 임승빈 서울대 조경학과 명예교수와 조경 분야에 닐 커크우드 하버드대 디자인대학원 교수, 조경진 서울대 환경대학원 교수, 경관 분야에 주신하 한국경관협회장인 서울여대 조경학과 교수, 관광 분야에 고동완 경기대 관광개발학과 교수, 운영 분야에 이근향 서울식물원 전시교육과장이 참석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제주신화역사 테마공원’의 주제인 ‘제주의 신화·역사’를 구현하는 방안에 대한 논의가 중점적으로 이뤄졌다. 특히 현재 추진 중인 설계의 방향성 및 내용, 정원박람회 개최 및 운영방안, 주요 공간 세부 연출 계획 등이 다뤄졌다. 자문회의는 총 3회에 걸쳐 진행된다.

조경분야 자문을 맡은 닐 커크우드 하버드대 디자인대학원 교수는 “전세계적으로 조경 사업에 있어서 전통과 지역 주민과의 연계성에 주목하는 추세”라며 “제주 신화는 이러한 요소를 모두 갖추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구현 방법에 대해 좀 더 고민하면 제주를 통해 한국, 아시아로 충분히 나갈 수 있다”면서 “제주는 아일랜드같이 천혜의 자연 환경이 잘 갖춰진 곳으로 많은 면에서 닮았다고 생각한다. 세계적으로 성공한 아일랜드와 같이 제주 역시 글로벌한 세계적 관광지가 될 가능성이 충분하다”고 내다봤다.

또 그는 “이번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이끌기 위해서는 지역 주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협력체계를 구축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면서 “주민과 일하는 사람들 모두를 아우를 수 있는 프로젝트가 필요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문대림 JDC 이사장은 “제주의 독특한 신화·역사·문화를 적극 활용한 제주신화역사 테마공원을 조성하는 데 있어 관련 분야 전문가들의 자문을 통해 신화역사공원의 완성도를 높이고, 교육·문화적 가치를 증진시키는 데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