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분양 주택 80호 한꺼번에 매입, 합법 가장한 특혜”
“미분양 주택 80호 한꺼번에 매입, 합법 가장한 특혜”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9.07.05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의회 강성민 의원, 5일 예결특위 1차 회의에서 특혜 의혹 제기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도가 제주개발공사를 통해 매입 임대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최근 모 건설업체의 미분양주택 80호를 한꺼번에 매입한 것을 두고 특혜 의혹이 불거져 나왔다.

제주도의회 강성민 의원(더불어민주당, 제주시 이도2동 을)은 5일 제375회 임시회 회기 중 예산결산특위 제1차 회의에서 제주도가 추진중인 공공임대주택 매입 사업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고 나섰다.

제주도의회 강성민 의원이 최근 제주도가 제주개발공사를 통해 추진중인 공공임대주택 매입 사업과 관련, 특혜 의혹을 제기하고 나섰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의회
제주도의회 강성민 의원이 최근 제주도가 제주개발공사를 통해 추진중인 공공임대주택 매입 사업과 관련, 특혜 의혹을 제기하고 나섰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의회

강 의원은 “최근 제주시 오라동에 있는 모 아파트 미분양 5개 동 80세대를 매입했는데 이게 말이 안되는 게 공고를 내서 하기는 했지만 129억원이나 된다”면서 “한 업체에 이렇게 혜택을 주면서 매입해도 되는 거냐”고 따져 물었다.

그는 “도내 건설업체가 500여곳이 넘는데 기준이 있어야 하는 거 아니냐. 이 업체에만 이렇게 혜택을 줘도 되는 거냐”고 추궁했다.

특히 그는 “다른 33개 업체도 신청을 했고 이보다 더 저렴한 가격을 제시한 곳도 있다”면서 “사실상 합법을 가장한 특혜 아니냐”고 몰아붙였다.

전성태 행정부지사는 이에 대해 “업체측에서도 분양가의 70~80% 가격으로 낮추는 등 자구 노력을 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하지만 강 의원은 “동종업계에서도 말이 안 된다는 제보가 들어오고 있다”면서 “읍면동 지역별로, 건설회사도 골고루 나눠줘야 하는데 진상조사가 필요하다고 본다”고 거듭 문제를 제기했다.

한편 제주도는 지난해부터 개발공사가 자체적으로 부담금을 확보해 130호를 매입한 데 이어 올해도 분양가 인하 등 자구노력을 통해 미분양주택 80호를 포함한 180호를 매입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