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토착 미생물자원 산업화 기반 마련 본격 시동
제주 토착 미생물자원 산업화 기반 마련 본격 시동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9.06.18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道·제주TP 산업통상자원부 시스템 산업 거점기관 지원산업 선정
2022년까지 국비 80억원 포함 180억원 투입 센터 건립 추진키로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 바이오산업의 핵심동력이 될 제주 토착 미생물자원 산업화 기반이 마련됐다.

제주특별자치도와 (재)제주테크노파크(원장 허영호)는 산업통상자원부의 2019년도 시스템산업거점기관 지원사업에 ‘유용 아열대 미생물자원 산업화 지원센터 구축사업’이 신규 선정됐다고 18일 밝혔다.

이에 따라 오는 2022년까지 국비 80억원과 도비 100억원 등 180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유용 미생물자원 산업화 지원센터는 서귀포시 남원읍 신례리에 있는 생물종다양성연구소 부지 내에 연면적 3000㎡(지상 2층) 규모로 건립된다.

센터는 시험생산동(Pilot Planet)과 기업입주공간, 산업화 지원동으로 구성되며, 미생물 연구 전문장비 52종도 구축돼 운영될 예정이다.

또 센터 운영을 위한 10여명의 인력을 확보, 기업 지원과 전문기업 육성에 나설 계획이다.

제주도는 이번 지원센터 구축사업을 통해 미생물자원 활용을 극대화하고 생물자원과의 융·복합을 통해 사업 경쟁력을 확보, 관련 산업 활성화 등 국내 미생물을 활용한 바이오산업이 집적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

사업 주관기관인 생물종다양성연구소의 정용환 소장은 “미생물자원 산업화를 통해 1136억원의 생산유발 효과와 790여명의 신규 고용창출이 예상된다”고 기대감을 표시했다.

도 관계자는 <미디어제주>와 전화 통화에서 “올해 실시설계와 장비를 구축하고 내년부터 건물 신축에 들어가게 된다”면서 향후 운영경비에 대해서는 “도내 미생물 관련 70여개 업체를 대상으로 장비 임대료와 연구 성과 판매 수익 등으로 자립화를 꾀하면서 약간의 운영비를 지원하는 형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센터 운영 인력은 2개 팀 12명 정도로 구성, 생물종다양성연구소 자체 인원 4명에 신규 인력 채용 규모는 8명 정도가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