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고교생들이 환경보전기여금 도입 필요성을 논한다
제주 고교생들이 환경보전기여금 도입 필요성을 논한다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9.06.05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제주특별자치도 사회적 자본 토론대회’ 8·15일 개최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도내 고등학생들이 환경보전기여금 제도 도입을 주제로 토론을 벌이는 장이 마련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오는 8일과 15일 ‘2019 제주특별자치도 사회적 자본 토론대회’를 개최한다고 5일 밝혔다.

사회적 자본 토론대회는 미래 리더로 성장할 고등학생들에게 참여와 소통의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올바른 토론 문화를 정착시키고 사회적 자본 수준을 높이기 위해 매해 열리고 있다.

올해 토론대회는 제주특별자치도 선거방송토론위원회가 공동 주최, 우승팀에게는 중앙선거방송토론회 주관 ‘2019 대한민국 열린 토론대회’ 참가자격이 주어진다.

특히 올해 토론대회에서는 ‘제주특별자치도에 환경보전기여금을 도입해야 한다’를 주제로 한 토론이 벌어진다.

8일 예선과 본선은 제주대 사회과학대학에서, 15일 최종 결선은 KCTV 공개홀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지난 5월 30일까지 도내 고등학교를 대상으로 참가 접수를 받은 결과 모두 5개 학교에서 12개 팀(2인 1팀)이 접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