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석-황하나 무슨 사이길래…양현석 성접대 의혹 자리에 황하나도 참석
양현석-황하나 무슨 사이길래…양현석 성접대 의혹 자리에 황하나도 참석
  • 미디어제주
  • 승인 2019.05.28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 '스트레이트' 제보자 "YG 접대 자리, 황하나도 있었다"

YG엔터테인먼트 대표 양현석과 남양유업 창업자의 외손녀 황하나의 관계에 관심이 쏠렸다.

27일 방송된 MBC 시사교양프로그램 ‘탐사기획 스트레이트’에서 양현석 대표의 성접대 의혹을 제기하고, 성접대 자리에 황하나도 있었다는 목격담이 나왔기 때문이다.

스트레이트 측은 “지난 2014년 7월 YG가 동남아시아 재력가 2명을 상대로 성접대를 했다를 증언을 입수했다”고 밝혔다.

스트레이트가 입수한 증언에 따르면 YG 사람들과 재력가를 포함한 남성 8명 정도가 식당 가운데 앉아 있었고, 그 주변으로 초대된 여성 25명 정도가 있었다. 여성 가운데 10명 이상은 YG 측과 잘 알고 지내는 일명 ‘정마담’이 동원한 화류계 여성이고, 일반인 여성에는 황하나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목격자는 “식사를 마친 이들은 강남 클럽 엔비(NB)로 이동했고, 클럽에서의 술자리가 성접대로 이어졌다”고 주장했다. 성접대가 이뤄진 곳으로 거론된 강남 클럽 ‘엔비’는 사실상 양 대표가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YG 측은 “정마담은 알고 있지만, 성접대 사실은 몰랐다”며 성접대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 또 황하나에서 대해서도 “몰랐었다”라는 해명만 내놓고 있다.

한편 이에 대해 누리꾼들은 “승리도 첨에 몰랐다고 했다”며 양현석 측의 해명에도 성접대 의혹이 사실일 것으로 단정 짓고 있다.

[사진=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 방송 캡처]
[사진=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 방송 캡처]

아주경제  정혜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