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인권위원회 제주출장소 신설 가시화
국가인권위원회 제주출장소 신설 가시화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9.05.23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창일 의원, 행정안전위 업무보고 때 사무소 설치 제안
강창일 국회의원
강창일 국회의원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국가인권위원회 제주출장소 신설이 가시화되고 있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강창일 의원은 23일 보도자료를 통해 그동안 꾸준히 논의됐던 국가인권위원회 제주출장소 신설이 사실상 확정된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강 의원은 제주 지역이 4.3사건 해결 등 인권 차원에서 접근해야 할 역사적인 문제로 국내외 인권단체 및 기관과 교류가 잦은 상황이라고 인권위 제주출장소 신설 필요성을 역설했다.

도 최근 제주 지역 인권 진정 접수 건수가 급증하고 있고, 지난해 발생한 난민 사태 등으로 인권 문제를 체계적으로 다룰 기구에 대한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이에 강 의원은 지난 3월 행안위 업무보고에서 제주 지역 인권기구 신설이 필요하다면서 국가인권위원회 제주사무소(소장 4급) 설치를 제안한 바 있다.

현재 부산과 광주, 대구, 대전, 강원 지역에 운영되고 있는 지역사무소를 추가하는 것으로, 이번에 문을 여는 제주출장소(소장 5급)보다 독자적인 업무 수행이 가능한 형태를 제시한 것이었다.

이후 강 의원은 행안부와 국가인권위, 기획재정부와 협의를 거쳐 우선 인권위 제주출장소를 설치하고 사무소 신설은 추후에 논의하기로 했다.

강 의원은 “제주의 역사와 지리적 여건에 비춰볼 때 인권 침해와 차별행위 조사·구제, 교육·홍보, 교류협력을 펼칠 기구가 꼭 필요한 상황”이라면서 “이번에 열게 될 인권위원회 출장소를 시작으로 제주를 명실상부한 평화의 섬으로 발돋움시킬 활동이 활발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 그는 “앞으로 제주 출장소가 제 기능을 다할 수 있도록 돕는 한편 제주의 위상에 걸맞는 국가인권위원회 제주사무소 신설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