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석 의장, 원희룡 지사에 제2공항 공론조사 공식 요구
김태석 의장, 원희룡 지사에 제2공항 공론조사 공식 요구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9.04.18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371회 임시회 폐회사 “본인의 사명감에 앞서 도민 뜻 수렴해달라”
“공론조사의 절차적 기반과 명분 충분 … 도민 자기결정권 실현돼야”
김태석 제주도의회 의장이 18일 오후 열린 제371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원희룡 지사에게 제2공항에 대한 도민 공론조사를 실시해줄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의회
김태석 제주도의회 의장이 18일 오후 열린 제371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원희룡 지사에게 제2공항에 대한 도민 공론조사를 실시해줄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의회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김태석 제주도의회 의장이 원희룡 지사에게 제주 제2공항에 대한 도민 공론조사를 실시할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김태석 의장은 18일 오후 제371회 임시회 6차 본회의에서 폐회사를 마무리하면서 “도민 주권을 제1의 목적으로 하는 제11대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의장으로서 제2공항에 대한 도민공론조사를 실시해 도민의 뜻을 중앙정부에 전달할 수 있도록 해줄 것을 도지사에게 요구한다”고 밝혔다.

김 의장은 원 지사에게 “본인의 신념과 사명감에 앞서 지방자치단체장으로서 도민의 뜻을 수렴해주기 바란다”면서 “이에 대한 답변이 있기를 바란다”고 공식 답변을 요구했다.

그는 “제2공항 문제는 공항에 대한 찬성과 반대에 앞서 제주의 기본가치라 할 수 있는 청정환경과 연계, 깊은 고민이 필요한 사안”이라면서 “만약 제2공항을 시행하기로 한다면 일정 부분 환경훼손은 불가피하며, 훼손된 환경은 돌아오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그는 “개발을 통해 더 많은 수요를 만들어내 과잉 공급된 제주의 관광 인프라를 채울 수 있을지 모르지만, 더 많은 쓰레기를 처리하고 매립하기 위해 한라산과 오름, 그리고 곶자왈은 쓰레기처리장이 돼야 할지 모르고 더 많은 하수 처리를 위해 하수처리장을 만들어야 할 것”이라면서 “그 하수처리장은 누구의 땅에 만들 것이며, 어느 바다 앞으로 보낼 것이냐”는 질문을 던졌다.

이어 그는 도민들에게 “필요한 만큼의 개발은 지역의 활력과 지속가능성을 위해 존재해야 하지만, 그 개발이 필요한 만큼의 내용인지 명확히 따지고 확인해야 하지 않겠느냐”면서 제2공항이 바로 이러한 문제와 맞닿아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또 그는 “만약 제2공항이 확정돼 공사가 진행된다면 절대 지연되거나 재논의가 돼서는 안된다”면서 “이미 시작된 공사를 멈추게 한다면 그것은 엄청난 환경 재앙과 논란을 부를 것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우리에게는 명확한 현황과 예측된 내용이 공유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원 지사가 이번 도정질문에서 의원들이 제기한 제2공항 공론조사를 사명감을 이유로 거부한 데 대해 “현재 제2공항은 찬성하는 도민과 반대하는 도민 사이에 치열한 의견 대립이 있는 상황인데 지사께서 말씀하신 사명감은 찬성하는 도민만을 위한 것이냐”고 따졌다.

그는 “지난 선거기간 동안 도민만을 바라보겠다는 말씀이 공항을 반대하는 도민에게는 없는 거냐”면서 최근 원 지사의 ‘자기정치’ 행보에 정작 도민은 존재하고 있는 거냐고 거듭 따져물었다.

원 지사가 제2공항 공론조사의 법적 근거가 없다고 한 데 대해서도 그는 “그럼 오라관광단지 자본검증은 왜 진행했느냐”면서 “제2공항 역시 공항조성 사업만 4조원이 넘을 예정이고 주변 도시 조성까지 고려하면 엄청난 재원이 투자돼야 할 대규모 사업으로 환경적 영향과 손실, 그리고 절차적 적법성이 면밀하게 검토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그는 국토부가 지난 2월 27일 당정협의 결과를 통해 ‘제주도가 합리적, 객관적 절차에 의해 도민 등의 의견을 수렴해 제출할 경우 이를 정책 결정에 충실히 반영, 존중한다’는 내용을 발표한 점을 들어 “공론조사에 필요한 절차적 기반과 명분은 충분한 상황”이라며 “모든 것을 공론조사로 할 수는 없지만 제주도의 현재와 미래, 그리고 제주 최대의 가치인 도민 행복과 한라산을 비롯한 환경을 고려할 때 도민의 자기결정권을 실현돼야 한다”고 거듭 공론조사 필요성을 역설했다.

그는 “도민의 결정은 언제나 그러하듯 결국 옳을 것”이라면서 “이를 받드는 것은 모든 선출직 공직자의 의무”라고 발언, 선출직 공직자로서 도민 뜻을 져버릴 수 없다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