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치사율 100%’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 대책 추진
제주도 ‘치사율 100%’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 대책 추진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4.10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입 봉쇄 위해 공항서 해외 여행객 휴대품 ‘전량 검색’
농장별 담당관제 운영…주 1회 전화·월 1회 현장 점검
장기적인 방역체계 마련 위해 근절사례 조사 연구용역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지난해 8월 아시아에서는 중국에서 처음 발생한 이후 확산한 아프리카돼지열병(African Swine Fever, ASF)의 제주 유입 차단을 위한 대책이 추진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아프리카돼지열병 해외 근절 사례 조사를 통한 제주형 방역체계 제안' 연구용역에 착수하는 등 가축질병 유입 차단 대책을 시행 중이라고 10일 밝혔다.

제주도가 1000만원 이상 고액.상습 체납자 명단 공개를 위해 1차 공개 대상자 409명을 선정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제주특별자치도 청사 전경.

ASF는 지난해부터 빠르게 확산하고 있는 제1종 가축전염병으로 급성형의 경우 치사율이 100%에 달하고 전염력도 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8월 중국에서 발생한 이후 베트남, 캄보디아 등 아시아 지역으로 확산하고 있고 우리나라에서는 여행객이 휴대한 돈육 가공품에서 ASF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된 바 있다.

제주에서도 지난해 9월 5일 소시지에서 검출됐다.

제주도는 병원체 유입 위험 경로 원천 봉쇄를 위해 우선 제주국제공항에서 해외 여행객 휴대품을 전량 검색해 불법 축산물이 유입되지 않도록 농림축산검역본부 제주지역본부와 협조체계를 유지하고 있다.

또 ASF 주요 전파요인 중 하나인 남은 음식물 급여 차단을 위해 남은 음식물 급여 농가 사육돼지(62두)를 전량 처분(도태·출하)시켰다.

양돈농가 차단 방역 강화를 위해 농장별 담당관제(127명)을 운영하며 주 1회 전화 예찰, 월 1회 현장 점검을 하고 있다.

축산농가 외국인근로자에 대한 고용신고와 불법 축산물 우편 수령 금지 등도 홍보 중이다.

이와 함께 장기적으로 제주형 방역체계가 필요하다고 판단, '아프리카돼지열병 해외 근절 사례 조사를 통한 제주형 방역체계 제안' 연구 용역에 들어갔다.

제주도는 용역을 통해 ASF 발생 국가들의 발생 원인과 전파 경로, 피해 상황 등을 파악하고 근절 국가 및 발생 국가와의 비교 등 국가별 방역 대책을 조사 분석해 제주 맞춤형 방역체계 모델을 제안 받을 예정이다.

제주도 관계자는 “ASF가 한번 발생하면 양돈산업 전체가 흔들릴 수 있는 무서운 질병이어서 철저한 차단방역을 유지해야 한다”며 “이번 연구용역으로 ASF에 대한 제주형 방역체계가 한 단계 업그레이드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양돈농가에서는 농장 차단 방역, 잔반 급여 금지 등의 기본 방역수칙 준수와 함께 ASF가 의심될 때는 즉시 방역기관에 신고해야 한다”며 “도민들도 해외여행 시 불법 축산물을 휴대해 입국하는 일이 없도록 협조해 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