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함께하는 청렴의 발걸음”
기고 “함께하는 청렴의 발걸음”
  • 미디어제주
  • 승인 2019.04.01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고]서귀포시 동부보건소 지영찬
서귀포시 동부보건소 지영찬
서귀포시 동부보건소 지영찬

“청렴, 성품과 행실이 높고 맑으며 탐욕이 없다”

예부터나 지금까지 시대가 지나면서도 청렴은 공직자가 지켜야 할 최고의 자세이자 솔선수범해야 하는 덕목으로 인식되어 왔다.

공직자 최고의 덕목이 다름이 아닌 “청렴”이라는 인식에는 여러 가지 이유가 있지만, 오랜 기간 청렴하지 못해 국민들의 믿음에 충족하지 못했던 역사 속에서 찾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렇기에 현재 공직자들은 이러한 역사 속에서도 청렴으로 빛나는 충무공 이순신, 황의정승, 율곡 이이 등 많은 위인들을 되돌아보며 보다 청렴한 사회를 위한 발걸음을 하고 있다.

이 발걸음이 천천히 앞으로 나아가고 있음을 국제투명성기구가 발표한 부패인식지수(CPI)에서 찾아볼 수 있다. 2019년 1월29일, 국제투명성기구가 발표한 부패인식지수에서 우리나라는 이전 평가지표와 비교할 때 100점 만점 57점으로 이전보다 3점, 순위는 180개국 중 51위에서 45위로 상승하며 2002년부터 시작된 발표 이후 역대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고 한다. 이번 부패인식지수는 대한민국의 청렴한 사회를 향한 발걸음이 느리지만 옳은 길로 가고 있다는 것을 알려주는 중요한 지표라고 생각한다.

나의 공직생활은 어느새 6개월이 지나가고 있다. 나를 포함한 대부분의 공직자는 처음 공직에 발을 들여 놓으며 공명정대하고 청렴하며 최선을 다하겠다는 초심을 갖고 시작한다. 또한, 공직생활 시작과 함께한 청렴교육, 서약, 결의, 사이버교육 등을 통해 계속해서 청렴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이러한 정책과 함께 신규공무원들은 오래전부터 청렴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해온 공무원들을 따라 자연스럽게 청렴을 향한 행보를 함께하고 있다,

이처럼 청렴을 위한 정책과 함께 초심을 잊지 않고 굳건히 하며 청렴하게 업무를 처리하려는 마음을 지킨다면, 곧 청렴한 사회를 향한 발걸음은 개개인에서 공무원 전체의 발걸음이 될 것이며, 발걸음의 중심에는 어느새 자기 자신이 있을 것이다. 이런 행보 속에서 우리사회는 점차 청렴한 사회로 나아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