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북부광역폐기물 소각·교통약자 교통수단 직접 운영해야”
“제주도, 북부광역폐기물 소각·교통약자 교통수단 직접 운영해야”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3.20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제주본부 등 20일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민주노총 제주본부가 제주 북부광역폐기물 소각시설과 교통약자 특별교통수단에 대한 제주특별자치도의 직접 운영을 촉구했다.

민주노총 제주본부 등은 20일 오전 제주도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북부광역폐기물 소각시설 및 교통약자 특별교통수단의 제주도 직접 운영과 해당 시설 노동자의 직접 고용 전환을 요구했다.

기자회견에는 민주노총 제주본부와 북부광역환경관리센터 및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 노동자들이 함께했다.

민주노총 제주본부 등이 20일 제주도청 정문 앞에서 북부광역폐기물 소각시설과 교통약자 특별교통수단에 대한 제주도의 직접 운영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민주노총 제주본부 등이 20일 제주도청 정문 앞에서 북부광역폐기물 소각시설과 교통약자 특별교통수단에 대한 제주도의 직접 운영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이들은 이날 회견에서 우선 제주도정의 민간위탁사무 증가를 꼬집었다.

민주노총에 따르면 현재 제주도정이 민간위탁을 통해 운영하는 사무는 251개로 2456명의 노동자가 종사하고 있다.

이는 민선 6기 원희룡 도정이 시작된 2014년 민간위탁사무 47개에서 204개가 늘어난 것이다.

이들은 “무차별적으로 민간위탁을 확대하면서 원희룡 도정이 직접 운영해 나가야 할 사업들을 민간업자들에게 이윤을 보장하며 퍼준 것”이라며 “도민의 혈세로 민간업자들의 배를 불려주는 꼴”이라고 힐난했다.

특히 북부광역폐기물 소각시설과 교통약자에 대한 특별교통수단에 대해 민간위탁으로 운영돼선 안 되는 공익사업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북부광역폐기물 소각시설이 도내에서 배출되는 각종 생활폐기물 등을 안전하게 소각, 환경오염을 예방하고 자연환경을 보전하기 위한 공익환경사업”이라며 “민간업자에게 위탁하고 이윤과 영리를 보장하면서 운영할 사업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또 교통약자에 대한 특별교통수단에 대해서도 “국가나 정부가 교통약자인 국민의 권익을 보호하고 삶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해 당연히 직접 책임지고 수행해야 할 의무사업”이라며 “서울시는 이미 서울시설공단을 설립해 교통약자 특별교통수단을 공단 직영으로 전환해 운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이에 따라 “교통약자 특별교통수단과 북부광역폐기물 소각시설을 (제주도가) 직접 운영 및 직접 고용하는 날까지 투쟁해 나가겠다”고 역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