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청소년 행복감 전국 최고...비만율도 최고"
"제주 청소년 행복감 전국 최고...비만율도 최고"
  • 김은애 기자
  • 승인 2019.02.27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 조사, 제주 청소년 주관적 행복감 전국 최고 수준
청소년 비만율, 안전사고 사망률, 범죄 피해율도 전국 상위 수준 기록

[미디어제주 김은애 기자]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의 조사 결과, 제주 청소년의 주관적 행복감은 전국 최고 수준이지만, 청소년 비만율과 안전사고 사망률, 범죄 피해율 또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이 발표한 '2018년 청소년이 행복한 지역사회 지표조사'에 따른 결과다.

먼저, 제주도는 모든 주관적 지표분야에서 부산과 함께 전국 최고 수준의 점수를 받았다.

주관적 지표 영역은 총 9개로, 주관적 웰빙, 관계, 건강, 교육, 안전, 참여, 활동, 경제, 환경 등이다.

이는 전국 17개 시도 초등학교 4학년부터 고등학교 3학년에 재학 중인 청소년 9021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통해 자료를 수집, 분석한 결과다. 제주 지역 조사 대상자는 124명이다.

반면 객관적 지표 영역 조사에서는 제주의 청소년 비만율, 안전사고 사망률, 범죄 피해율 등이 높게 나타나 대책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객관적 지표는 작년 5월부터 7월까지 행정통계, 통계청의 사회조사 등을 수집한 결과다.

제주 지역의 청소년 비만율(BMI)은 19.2%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고, 전국 청소년 비만율은 평균 13.9%다.

청소년 안전사고 사망률도 제주(7.6명)가 전남(9명) 다음으로 높게 나타났다. 전국 평균 청소년 안전사고 사망률은 5.7명이며, 이는 2016년 통계 기준이다.

제주의 청소년 범죄 피해율 또한 높은 수준을 기록했는데, 전국 평균(3.7%)보다 높은 5%로 집계돼, 대전(5.2%) 다음으로 높았다.

안타깝게도 제주 지역의 아동학대 피해 경험률도 전국 평균보다 높았다. 2016년 전국 평균은 211.6건이며, 제주 지역은 224.4건이다.

주관적 지표 조사 결과와는 다르게, 객관적 지표 조사에서 부정적인 결과가 많이 도출됐지만, 희소식도 있다.

2016년 통계에 따르면 제주의 청소년 자살률은 전국 최하위 수준으로 나타났다. 2016년 우리나라 10만명 당 전체 청소년의 자살자 수는 8.3명으며, 제주 지역은 5명이다.

이밖에도 객관적 지표조사에서 2017년 청소년 음주율이 전국 최하위를 차지했고, 학업 중단율 또한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제주 지역 청소년의 자원봉사 참여율은 전국 평균(17.8%)보다 월등히 높은 25.8%를 자치해 전국 최고 수준을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