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해경 과적 모래운반선‧예인선 적발
제주해경 과적 모래운반선‧예인선 적발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2.25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4일 제주해경에 만재흘수선 초과로 적발된 인천선적 부선 A호. [제주해양경찰서 제공]
지난 24일 제주해경에 만재흘수선 초과로 적발된 인천선적 부선 A호. [제주해양경찰서 제공]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짐을 정해진 기준보다 과적한 모래운반선과 예인선이 제주해경에 적발됐다.

제주해양경찰서는 지난 24일 오후 제주시 애월항에서 모래 및 중장비를 과적, 만재흘수선을 초과한 인천선적 부선 A호(2568t, 모래운반선)와 부선 예인선 B호(99t, 승선원 4명)를 적발했다고 25일 밝혔다.

제주해경에 따르면 A호는 지난 22일 오후 충남 보령에서 모래 약 3000㎥와 중장비 1대를 싣고 B호가 예인, 24일 오후 3시 40분께 애월항에 입항하다 해경 경비정에 적발됐다.

제주해양경찰서 관계자들이 지난 24일 부선 A호의 만재흘수선을 측정하고 있다. [제주해양경찰서 제공]
제주해양경찰서 관계자들이 지난 24일 부선 A호의 만재흘수선을 측정하고 있다. [제주해양경찰서 제공]

적발 당시 A호의 만재흘수선은 좌현 약 20cm, 우현 6cm 가량이 수면 밑에 잠긴 것으로 전해졌다.

선박안전법은 해상에서 선박 항해 시 선체 좌우현에 표기된 만재흘수선을 초과해 화물을 적재하지 못하도록 하고 있고 위반할 경우 3년 이하 징역이나 30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하도록 하고 있다.

제주해경은 B호 선장 이모(58)씨를 상대로 과적 경위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