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청렴은 상식(常識), 훌륭한 수령은 떠난 후에도 사랑이 남는다
기고 청렴은 상식(常識), 훌륭한 수령은 떠난 후에도 사랑이 남는다
  • 미디어제주
  • 승인 2019.01.03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고] 평화대외협력과 고영순
평화대외협력과  고영순
평화대외협력과 고영순

공직자에게 필수적 덕목인 청렴은 예부터 중요하게 자리 잡아 왔다. 성숙한 자기통제인 청렴은 공직사회뿐만 아니라 사회 전반의 윤리의식을 향상시키는 원동력이다.

정약용의 <목민심서>는 지방수령의 행정실무 지침서다. 부임(赴任)에서 해관(解官)까지 지방수령이 지켜야 할 덕목과 지침이 담겨 있다.

정약용 선생은“청렴이란 수령의 본무로서 모든 선의 원천이며, 모든 덕의 근본이다. 청렴하지 않고서 능히 수령 노릇을 잘 할 수 있는 자는 없다”고 말했다.

'목민관은 왜 있는지'한 번쯤 생각을 해 보아야 한다. 목민관의 존재 이유는 백성을 위해 올바른 행정을 펼치는 것이라 생각한다.

요즘 공직사회에서 청렴의 중요성을 강조하여 많이 깨끗해졌다. 그러나 간혹 공공부문의 부조리로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일들이 발생하기도 한다.

청렴이란 사전적 의미로는 ‘성품과 행실이 높고 맑으며, 탐욕이 없음’으로 설명하고 있다. 즉 민원인들로부터 금전·향응을 받지 않는 것을 의미한다. 공직자가 모든 일에 공정하게 관련 기준을 적용하고, 상식선에서 판단하고 처신한다면 부조리는 지금보다 한층 줄어들 것이다.

사회가 발전할수록 복잡하게 연결되어 돌아간다. 모든 과정에서 상식과 공정한 기준을 기대하는 것은 지나친 욕심일까? 하지만 각종 행정 처리에 있어 상식선에서 출발하고, 판단하고, 검토하고, 기준을 공정하게 적용해 나간다면 청렴은 결코 먼 길이 아니다.

이 같은 자세야말로 공직자 스스로 자부심을 가질 수 있고, 공직사회에 대한 신뢰를 높이며, 사회를 청정하고 투명하게 만드는 힘이 될 것이다.

상식적 기준은 누구나 공감하고, 알고 있는 일이다. 기준의 잣대를 동일하게 적용하고, 잘못된 관행과 자신의 주관적 판단에서 과감히 벗어나야 상식이 통하는 공직사회, 청렴한 공직사회는 한층 빨리 우리 곁으로 다가올 것이다.

물은 높은 곳에서 낮은 곳으로 흐른다. 자연의 이치요 누구나 아는 상식이다. 사회구성원이 모든 일의 출발점이 상식이라는 점을 공유한다면 관행, 부조리, 편법 등의 검은 유혹은 발붙일 수 없을 것이다.

모든 일을 투명하게 만드는 요인이 청렴이라는 보편적 상식이 살아 숨 쉴 때 공직은 물론 우리사회가 건강하면서 지속가능한 미래로 나아갈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