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해경 ‘침몰 파력발전기’ 인양 등 항행장애물 제거 명령
제주해경 ‘침몰 파력발전기’ 인양 등 항행장애물 제거 명령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8.12.31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오후 3시22분께 제주시 한경면 용수포구 북서쪽 해상에서 부유식 파력발전기가 침수되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지만 기상 악화로 해경이 접근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사진=제주해양경찰서
지난 28일 오후 3시22분께 제주시 한경면 용수포구 북서쪽 해상에서 부유식 파력발전기가 침수되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제주해양경찰서 제공]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해양경찰서는 침몰된 부유식 파력발전기 기름 유출 차단 등 안전관리 중이라고 31일 밝혔다.

제주시 한경면 용산포구 북서족 2.6km 해상에서 침몰한 부유식 파력발전기는 지난 28일 오후 침수 신고가 접수됐고 30일 침몰됐다.

해경은 31일 오후 1시 30분께 한국해양과학기술원 부설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 측이 동원한 민간다이버가 기름 유출 차단을 위해 격실 내 에어벤트 2개소를 봉쇄하는 조치를 했다고 설명했다.

유압유 탱크와 에어벤트 위치는 파력발전기 격실 내이며 1차적으로 격실 출입문이 폐쇄돼 외부와 차단된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은 연구소 측에 침몰 파력발전기 인양 등 항행장애물에 대한 신속한 제거를 명령했다.

해경은 이날 방제정을 사고 현장에 배치하고 한림파출소 연안구조정의 연안 해역 순찰 및 육상 순찰을 통해 해양오염 감시 등을 하고 있다.

한편 침몰한 파력발전기는 가로 32.5m, 세로 23m, 높이 9.5m에 무게가 1088t에 이르고 경유 50ℓ와 유압류 800ℓ가 적재된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