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2025년 도시관리계획 재정비’ 용역 착수
제주시 ‘2025년 도시관리계획 재정비’ 용역 착수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8.12.26 11:3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가 2025년 도시관리계획 재정비 수립 용역에 착수했다. 사진은 제주시 전경. © 미디어제주 자료 사진
제주시가 2025년 도시관리계획 재정비 수립 용역에 착수했다. 사진은 제주시 전경. © 미디어제주 자료 사진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시는 인구 50만명 시대에 맞는 도시 조성을 위한 '2025년 제주시 도시관리계획 재정비 수립 용역'에 착수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재정비는 2016년 7월 도시관리계획에 대한 입안 권한이 행정시장에게 위임된 이후 처음 시행되는 것이다.

제주시는 재정비를 통해 지난해 4월 결정된 도시관리계획을 보완, 계획적인 개발을 유도하고 시민 재산권 침해 요인을 제거해 나갈 방침이다.

또 도심지 확장이 우려되는 용도지역 및 지구 변경을 최소화하고 개발 압력이 예상되는 지역에 대해서는 성장관리 방안을 수립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오는 2020년 7월 시행되는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 일몰제에 대비해 시급하지 않은 시설은 폐지하기로 했다.

제주시 관계자는 "도시관리계획 수립 단계에서부터 사전 주민의견 수렴 절차를 이행하는 등 시민과의 충분한 소통을 통해 수요자 중심의 합리적이고 체계적인 도시관리계획이 수립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수요중심? 2019-01-22 08:52:51
결국 공항주변을 자신들 입맞에 맞는 쪽으로 개발을 유도하면서 수요자 중심으로 개발한다고 하는군 !

제주도정 관계자들과 렌트카 업체들과 끊을수없는 연결고리가 있는것인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