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봉개동 폐기물 처리시설 내년 10월까지 사용 합의
제주시 봉개동 폐기물 처리시설 내년 10월까지 사용 합의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8.08.17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행정시-주민대책위 17일 협약
문화‧체육 종합복지시설 건립 등 보상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시, 봉개동쓰레기매립장주민대책위원회(위원장 김재호, 이하 대책위)이 봉개동 폐기물 처리시설 사용 연장에 합의했다.

이들은 17일 제주시 환경시설관리소 회의실에서 봉개동 폐기물 처리시설 사용 기한을 내년 10월 31일까지 연장하는데 합의하고 업무협약을 했다.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시, 봉개동스레기매립장주민대책위원회 관계자들이 17일 환경시설관리소에서 봉개동 폐기물 처리시설 연장 사용 협약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 제공]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시, 봉개동스레기매립장주민대책위원회 관계자들이 17일 환경시설관리소에서 봉개동 폐기물 처리시설 연장 사용 협약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 제공]

제주도 등은 애초 봉개동 폐기물 처리시설 사용 기한이 지난 5월 31일로 끝났지만 구좌읍 동복리에 조성 중인 광역 매립‧소각시설 준공 지연으로 연장 사용이 불가피해 이를 위한 TF를 구성, 9회에 걸쳐 논의를 이어왔다.

제주도와 제주시, 대책위는 폐기물 처리시설 이전 시까지 안전한 폐기물 처리와 봉개동 주민 숙원 사업 지원 등을 협약했다.

이에 따라 봉개동 폐기물 처리시설 사용 보상으로 문화‧체육 종합복지시설을 건립하고 도시계획도로, 하수관거 등 미진 사업 준공 시점을 오는 2019~2023년까지로 확정했다.

또 지난 5월말 준공을 예정했던 주민 숙원 사업인 태양광발전 4MW는 다음 달 중 2MW를 준공하고 나머지는 내년 4월까지 마무리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제주시 19개 동에서 발생하는 음식물쓰레기는 봉개동 음식물 처리시설로 반입하고 그 외 읍‧면에서 수거한 음식물쓰레기 반입은 탈취설비 등 악취저감 시설 완료 후 대책위와 협의해 반입하기로 결정했다.

고형연료와 폐목재 반출 처리는 오는 10월 31일까지 대책위와 협의한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이날 협약식에서 "폐기물 처리시설 연장 사용에 합의해준 대책위와 주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앞으로 제주도와 제주시, 실무부서를 잘 통솔해 협약한 부분에 대한 약속을 잘 지켜 행정신뢰를 높이겠다"고 전했다.

한편 제주시 구좌읍 동복리 제주환경자원순환센터는 광역 매립시설과 하루 500t 규모의 소각시설로, 매립장은 내년 2월에 소각장은 내년 10월 준공을 목표로 공사가 진행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