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의 국제 책임 묻는 서명에 농업인도 동참
4.3의 국제 책임 묻는 서명에 농업인도 동참
  • 김형훈 기자
  • 승인 2018.07.27 17:5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병기 제주농협 본부장, 27일 4.3유족회에 8천명 서명부 전달

[미디어제주 김형훈 기자] 농협제주지역본부가 4·3 70주년을 맞아 4·3에 대한 미국의 책임 등 국제적인 책임을 묻는 서명운동에 동참했다.

고병기 본부장 농협제주본부장을 비롯한 임원진은 27일 오후 제주4·3 희생자유족회를 방문해 지역본부와 회원농협별로 서명운동을 전개한 8000명의 서명부를 양윤경 제주4·3희생자유족회장 등에게 직접 전달했다.

고병기 본부장은 이날 전달식에서 “4·3 70주년을 맞아 직원 교육 등을 통해서 4·3을 알리기 위해 노력해 왔으며, 국제적 책임을 묻는 일 역시 필요하다고 판단해 서명운동에 동참했다”면서 “4·3 문제를 풀어가는데 작은 힘이라도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양윤경 제주4·3희생자유족회장은 “농협 차원에서 4·3 문제의 국제적 해결을 위한 일에 힘을 모아줘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4·3의 진실을 제대로 규명하고 4·3의 미래를 열어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4·3에 대한 미국과 UN에 대한 책임을 묻는 서명운동은 제주4.3희생자유족회, 제주4.3 70주년 기념사업위원회, 제주4.3 제70주년 범국민위원회가 공동으로 진행하고 있으며, 7월 27일 현재 7만4000명의 서명을 받았다.

4·3유족회 등은 10만인 서명운동을 올해 내로 마무리 한 후 미국과 UN 등에 서명부를 전달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옹진은파산 2018-07-28 20:11:32
제주4·3에 대한사건에 대한 미국의 책임 등 국제적인 책임을 묻는 서명운동은 다시 한번 고려해보자. 제주4.3사건을 일으킨 남로당 제주도당에게 물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