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4.3은 대한민국의 역사입니다’ 상반기 캠페인 마무리
‘제주4.3은 대한민국의 역사입니다’ 상반기 캠페인 마무리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8.06.15 13:20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지막 주자는 소설가 김석범 … 배우‧예술가‧정치인 등 43명 참여
제주4.3 70주년 범국민위, 하반기 일반인 참여 릴레이 캠페인 지속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4.3 70주년을 맞아 4.3의 완전한 해결과 진실 규명을 요구하는 ‘제주4.3은 대한민국의 역사입니다’ 캠페인이 재일동포 소설가 김석범 선생이 43번째로 참여했다.

제주4.3 70주년 범국민위원회(이하 범국민위)는 최근 범국민위 공식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소설가 김석범 선생이 참여한 캠페인 동영상을 공개했다. 아울러 상반기 캠페인을 마무리하는 43명의 종합편을 함께 공개했다.

‘제주4.3은 대한민국의 역사입니다’ 캠페인 상반기 마지막 주자로 참여한 소설가 김석범 선생. /사진=제주4.3 70주년 범국민위
‘제주4.3은 대한민국의 역사입니다’ 캠페인 상반기 마지막 주자로 참여한 소설가 김석범 선생. /사진=제주4.3 70주년 범국민위

지난 2월부터 범국민위가 진행해온 ‘제주4.3은 대한민국의 역사입니다’ 캠페인에는 김석범 선생을 포함해 43명이 넘는 정당 대표와 광역단체장 등 정치인과 배우, 소설가 등 유명인사들이 참여해왔다. 국민들에게 제주4.3 70주년을 알리면서 ‘4.3의 전국화’ 역할을 톡톡히 해온 것은 물론이다.

소설 <까마귀의 죽음>, <화산도>로 유명한 김석범 선생은 이번 캠페인 영상에서 ‘4·3의 정명, 4.3 민중항쟁’이라는 인상적인 메시지를 남겼다.

특히 이번 영상에는 김석범 선생이 지난 4월 열린 ‘4·3에 살다’ 대담에 참여해 “4·3의 정명을 통해 4·3의 역사적 자리매김을 해야 한다”며 “이승만 정부는 친일파 정부다. 그 이승만 정부의 정통성을 만들기 위해 제주를 희생양으로 만들고, 제주4·3을 거짓으로 꾸며댄 거다”라고 얘기한 거침없는 발언이 그대로 담겨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김석범 선생은 소설 <까마귀의 죽음>에서 제주4·3 사건을 처음으로 국제사회에 알린 인물로 알려져 있다. 소설 <까마귀의 죽음>은 제주4·3이라는 광풍에 휩싸인 제주 섬과 그 안에 다양한 인간 군상을 사실적으로 그려냈다는 평가를 받는 작품이다.

그는 1957년에 발표한 <까마귀의 죽음>에 이어 1976년부터 20여 년간 집필한 12권 분량의 소설 <화산도>로 제주4·3의 아픔을 더욱 깊이 있게 다뤘다. 1925년생인 그는 올해 92세의 고령임에도 제주4·3 제70주년을 알리기 위해 방한, 의욕적인 활동을 벌이고 있다.

범국민위가 진행 중인 ‘제주4·3은 대한민국의 역사입니다’ 캠페인은 역설적으로 대한민국의 역사로 국민들에게 온전히 자리잡지 못하고 있다는 점을 부각시키면서 4·3의 완전한 해결에 동참할 것을 호소하는 내용으로 지난 2월부터 진행돼 왔다.

지금까지 문소리, 안성기, 김혜수 등 배우들과 가수 이승환, 아나운서 손정은, 유시민 작가, 진중권 교수, 소설가 조정래, 유홍준 교수, 미술가 임옥상, 건축가 승효상, 함세웅 신부, 소설가 현기영 등 다수의 유명 문화예술인들이 참여했고 박원순 서울시장, 원희룡 제주도지사,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정세균 국회의장 등 광역단체장들과 정치인들도 ‘제주4·3은 대한민국의 역사입니다’ 캠페인에 참여, 4·3의 아픔에 공감을 표시한 바 있다.

상반기 캠페인은 소설가 김석범 선생을 끝으로 모두 마무리됐다. 범국민위는 하반기부터 일반인이 동참하는 릴레이 캠페인을 의욕적으로 펼쳐나갈 예정이다.

그 첫 번째 인사로 오는 7월 3일까지 ‘제주4.3 이젠 우리의 역사’ 전시를 진행하고 있는 대한민국역사박물관의 주진오 관장이 참여하기도 했다.

범국민위 관계자는 “올해 상반기는 제주4.3 70주년이 전 국민에게 알려지면서 추모와 평화의 분위기가 조성됐고, 이후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이 이어져 한반도 전체로 평화 분위기가 이어진 것 같다”며 “올 하반기까지 ‘제주4.3은 대한민국의 역사입니다’ 캠페인을 지속, 제주4.3을 알리고 평화 분위기가 더욱 확산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다음은 상반기 ‘제주4.3은 대한민국의 역사입니다’ 캠페인에 참여한 43명 명단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 △조정래 소설가 △문소리 배우 △유홍준 교수 △양윤경 제주4·3희생자유족회 회장 △고충홍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의장, 양조훈 제주4·3평화재단 이사장, 허영선 제주4·3 제70주년 범국민위원회 상임공동대표, 이석문 제주특별자치도 교육감 △임옥상 미술가 △김원 건축가 △안성기 배우 △함세웅 신부 △승효상 건축가 △박원순 서울시장 △유시민 작가 △최문순 강원도지사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 △이상봉 패션디자이너 △이춘희 세종특별자치시장 △현기영 소설가 △김종훈 민중당 대표 △윤여준 정치연구원 원장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조배숙 민주평화당 대표 △김의성 배우 △남경필 경기도지사 △박주선 바른미래당 대표 △이재영 전라남도지사 권한대행 △유승민 바른미래당 대표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정세균 국회의장 △진중권 교수 △한경호 경남도지사 권한대행 △윤장현 광주광역시장 △송하진 전라북도지사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승환 가수 △이시종 충청북도지사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손정은 MBC 아나운서 △임흥순 영화감독 △박재동 화백 △김혜수 배우 △김석범 소설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옹진은파산 2018-06-17 22:01:45
‘제주4.3은 대한민국의 남로당 반란의 역사입니다’

이영수 2018-06-17 16:48:55
무소속 원희룡·민주당 김우남 선거 야합 의혹 증폭金 경선 당시 핵심 참모진 대거 元 제2캠프 활동
주택가 골목 안쪽 홍보현수막도 없는 선거연락소
원 출구조사 발표 후 제일 먼저 찾아가 감사 인사
민주당원들 "김·원 대국민 사기극" 수사의뢰 촉구

한라일보 헤드라인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