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시작하는 제주 교육 위해 김광수 뽑아달라”
“다시 시작하는 제주 교육 위해 김광수 뽑아달라”
  • 김은애 기자
  • 승인 2018.06.12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광수 교육감 후보, 선거 전날 마지막 회견 통해 지지 호소
“교사, 교감, 교장으로서 한 길만 걸어온 교육행정가” 강조

[미디어제주 김은애 기자] 제주특별자치도교육감 선거에 출마하는 김광수 후보가 선거 전날인 12일,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주교육을 다시 시작하는 희망과 믿음으로 보답하겠다”면서 지지를 호소했다.

이날 자리에서 김 후보는 “제주도 교육감 예비후보로 출사표를 던진 지 100여일을 보냈다. 여러분의 선택을 하루 앞둔 지금, 겸허히 제 자신을 돌아보는 성찰의 시간을 가진다”고 운을 뗐다.

이어 김 후보는 “40여 년의 세월 동안 교사로서, 교감과 교장으로서, 교육행정가로서, 교육의원으로서 오로지 교직의 한길을 걸으며 우리 아이들과 함께했다”면서 “제주교육에 대한 걱정으로 잠을 놓친 적도 많았는데, 이제 우리 제주교육의 저력을 다시 찾고 싶다”고 밝혔다.

또한 “국내 유일의 제주형 교육과정을 수립해 아이들이 행복한 학교를 만들어 가겠다”면서 “김광수에 대한 기대의 끈을 투표장까지 이어 가주기를 바란다”고 소망했다.

현재의 판세를 묻는 질문에 김 후보는 “제가 도전자의 입장이 아닙니까”라며 “신만이 알 것 같다”며 말을 아꼈다.

끝으로 김 후보는 “마지막까지 함께 해주신 도민 여러분에게 진심으로 고마운 말씀을 드린다”며 감사의 말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