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수측 “선거 승리 위해 가짜뉴스 만든 이석문 후보에게 경고”
김광수측 “선거 승리 위해 가짜뉴스 만든 이석문 후보에게 경고”
  • 김은애 기자
  • 승인 2018.06.10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석문 후보, TV토론회·교육의원 활동 영상 교묘히 짜깁기해 배포했다"
“가짜뉴스는 선거 독버섯”…김광수 후보, “허위사실 유포 법적 대응” 예고
김광수(왼쪽), 이석문 후보.
김광수(왼쪽), 이석문 후보.

[미디어제주 김은애 기자] 김광수 제주특별자치도교육감 후보 선대위가 10일 성명서를 통해 "이석문 후보는 제주도교육감을 한 번 더 하자고 가짜뉴스까지 만들었다"고 문제를 제기하고 나섰다.

김광수 후보측은 "이석문 후보는 김광수 후보의 교육의원 활동 당시와 TV토론회 영상을 교묘히 짜깁기해 김 후보가 마치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노란리본’ 착용 금지를 주장한 것처럼 ‘허위사실’을 만들어 SNS상에 무차별 유포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후보측은 "도의회 영상은 임의로 편집해 배포할 경우 저작권법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다"면서 "이석문 후보는 허위사실 유포에 따른 법적 책임뿐 아니라 도덕적 책임도 져야 한다"고 규탄했다.

또한, 이석문 후보를 겨냥해 "높은 도덕성과 청렴함의 표상이어야 할 교육감 후보로서 할 짓이 아니다. 이런 교육감 후보를 보도 학생과 학부모는 무얼 배울지 걱정이다"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이어 "가짜뉴스는 유권자의 정치 혐오와 불신을 부채질 해 선거의 존재이유마저 더욱 떨어뜨릴 것"이라고 주장하며 "우리는 이 후보의 악의적인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 법적대응 수단을 동원해 강력 조치할 것임을 분명히 밝혀둔다"라고 예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