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림, 한림‧서귀포오일장-인제사거리-누웨모루거리 강행군
문대림, 한림‧서귀포오일장-인제사거리-누웨모루거리 강행군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8.06.09 1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우남 선대위원장과 서귀포 오일장 유세에 이어 인제사거리에서 합류
문대림 후보가 서귀포오일장 유세에서 지역 공약을 발표, 서귀포 지역 유권자들이 자신에게 표를 몰아줄 것을 호소하고 있다. /사진=문대림 후보 선거사무소
문대림 후보가 서귀포오일장 유세에서 지역 공약을 발표, 서귀포 지역 유권자들이 자신에게 표를 몰아줄 것을 호소하고 있다. /사진=문대림 후보 선거사무소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문대림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후보가 9일 한림 오일장과 서귀포 오일장을 찾는 강행군을 펼쳤다.

이날 오후 4시30분 서귀포 오일장 유세에는 김우남 민주당 중앙당 선대위원장이 먼저 마이크를 잡았다.

김 위원장은 “현재 대통령의 지지율과 민주당의 지지율이 높은데도 우리 후보가 큰 지지를 못 받는 이유는 당원과 도민들이 섭섭함이 있어서다. 그 중심에 이 김우남이 있다”고 자신의 탓임을 고백했다.

이어 그는 “이제 하나가 되자. 하나된 우리로 돌아와 달라”며 “형제는 한날 한시에 죽을 수 없지만 당원 동지는 한날 한시에 죽을 수 있다. 죽을 각오로 힘을 합쳐 문대림 후보를 도우면 역전이 가능하다. 그 바람이 불고 있다. 죽을 힘을 다해 죽을 각오로 뛴다면 못할 게 뭐 있느냐”고 문대림 후보에게 지지를 보내줄 것을 호소했다.

특히 그는 “어제 SNS에서 제주대 출신 정치인들이 허당이라는 글을 봤다. 문대림, 위성곤, 김우남 우리 셋 모두 제주대 출신이자 민주당 당원”이라면서 “제주의 선배들이 다니던, 지금 후배들이 다니고 있는, 앞으로 우리 아이들이 다닐 제주대를 폄훼하는 것은 용서할 수 없다”고 상대 후보 측의 얄팍한 처신을 꼬집었다.

이에 그는 “정치는 머리로 하는 게 아니라 가슴으로 하는 거다. 정치는 말로 하는 게 아니라 행동으로 하는 거다”라며 “문 후보는 학력고사, 사법고시 수석은 못했더라도 도민을 잘 섬기는 수석도지사가 될 수 있다. 제주4.3을 완벽하게 해결할 도지사, 도민의 아픈 마음을 어루만질 수 있는 도지사, 지난 잃어버린 4년을 되찾을 수 있는 도지사 문대림을 밀어 달라”고 목청을 높였다.

김우남 민주당 중앙당 선대위원장이 9일 서귀포오일장에서 문대리 후보와 합동 유세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문대림 후보 선거사무소
김우남 민주당 중앙당 선대위원장이 9일 서귀포오일장에서 문대리 후보와 합동 유세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문대림 후보 선거사무소

이어 연단에 오른 문대림 후보는 옛 탐라대 부지를 4차 산업혁명의 메카로 육성해 젊은 인재들이 모여들어 미래산업을 선도하도록 환경을 조성하겠다는 구상과 함께 “서귀포의료원을 제주대병원에 위탁 운영하도록 해 종합병원 수준으로 공공의료 서비스를 제공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또 “감귤농사를 짓는 분들을 위해 신품종 보급 체계를 확대하고 2010년 중단된 북한 감귤보내기 사업을 다시 시작하겠다”며 “성산의 무, 대정의 마늘, 안덕의 콩과 같은 지역특화 작물 육성대책을 반드시 수립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그는 “서귀포 농어민 여러분들이 땀흘려 농사짓고도 눈물짓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며 “노지채소 재해보험 확대, 공익형 소득직불제 시행, 품목별 유통위원회 설치를 통한 농산물 가격안정제도를 도입해 농민들이 편안히 농사짓고 제값을 받을 수 있도록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는 서귀포시 청사 이전 후 신시가지 상권이 침체됐다면서 “상권 활성화를 추진하기 위한 대책을 마련하고 서귀포에 수영장과 볼링장, 파크 및 그라운드 골프장을 시설해 남녀노소가 체육·여가활동을 즐길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그는 “저 문대림은 한 눈 팔지 않고 오직 제주도민을 위해 발로 뛰는 도지사가 될 것”이라며 “제주4.3의 완전한 해결은 힘있는 도지사만이 제대로 해결 할 수 있다. 그에 따른 피해자 및 유족에 대한 배보상 지원이 이뤄지게 된다. 예산 1조5000억원을 확보해 피해자에게 1억원씩 지원하겠다. 또 군사재판 무효화 실현 등 할 수 있는 일을 다 찾아 해내겠다”고 거듭 약속했다.

하논분화구 보존 및 복원사업 추진, 남조로 확포장 사업 추진, 서귀포시 우회도로 확장, 등굣길 먼 초등생에 스쿨버스 운영, 중학교와 고등학교 진학생에 교복 무상 지원, 혁신도시 이전 주민을 위한 직장어린이집 설치, 국가기후변화연구소 설립, 육지 나들이 항공료와 뱃삯 반값 할인, 물류비 및 택배비 반값 지원 등 세부공약을 제시하기도 했다.

이에 앞서 문 후보는 한림오일시장 유세에서 “상인들이 웃으며 장사를 할 수 있도록 기반·편의시설 점검 개선과 함께 신명나는 전통시장이 되로록 아낌없는 지원을 해나가겠다”며 “도청에 소상공인 지원 전담부서를 두고 골고루 서민경제가 펴지도록 행정력을 모아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또 한림오일장 도로정비 및 상인전용 휴게실 조성, 한림읍의 숙원인 한림항 조기완공, 해녀 직불금 지원을 통한 소득 보전, 서부지역 가뭄 문제 근원적 해결, 한림항과 시장 주변 상권 활성화, 어르신 무상의료 및 75세이상 보험료 지원, 어린이·청소년에 대중교통비 지원 등을 세부공약으로 내놨다.

한림 유세를 마친 뒤 문 후보는 한경면사무소와 한라병원 앞, 썬호텔 사거리, 화북주공 입구에서 번개 유세를 펼쳤다.

또 오후 8시에는 김우남 선대위원장과 인제 사거리에서 다시 합류한 뒤 9시30분에는 신제주 누웨모루거리에서 버스킹을 하는 등 강행군을 이어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