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민구 “삼도동을 주민자치 1번지로 만들겠다”
정민구 “삼도동을 주민자치 1번지로 만들겠다”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8.06.02 0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일 전농로 사거리에서 출정식 갖고 본격 세몰이 돌입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6·13 전국동시지방선거 제주도의회 의원 선거 제주시 삼도1·2동 선거구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정민구 후보가 1일 오후 6시30분 제주시 전농로 사거리에서 출정식을 갖고 본격적인 세몰이에 돌입했다.

이날 출정식에는 더불어민주당 강창일 국회의원, 좌남수·김태석 도의원, 문경운·김경미·고현수 도의원 비례대표 후보가 참석, 지원 사격에 나섰다.

정 후보는 “그동안 시민단체 대표, 삼도1동 주민자치위원 등으로 활동하면서 도민과 지역주민들의 목소리를 대변해 왔다”며 “이제 이러한 경험을 살려 제주의 지속가능한 발전과 삼도동의 새로운 변화를 위해 열심히 뛰겠다”고 강조했다.

정 후보는 이어 “삼도동을 주민자치 1번지로 만들고 공공기관을 삼도동으로 유치해 침체된 원도심을 활성화시켜 나가겠다”며 “삼도동을 제대로 바꿀 수 있는 젊고 능력 있는 새 일꾼을 선택해 달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정 후보는 “제주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삼도동의 변화와 발전을 위해 열심히 뛰겠다”며 “꼭 승리해서 삼도동의 새로운 희망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지원 유세에 나선 강창일 의원은 “정민구 후보는 시민단체에서 오랫동안 활동해 온 풀뿌리 주민자치 전문가”라며 “낙후된 삼도동을 발전시킬 적임자”라고 정 후보를 추켜세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