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호상, ‘수눌음 아이 돌봄 사업’ 제안
강호상, ‘수눌음 아이 돌봄 사업’ 제안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8.05.04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육기관과 맞벌이 가정의 공백, 마을 전체가 메꿔야”
 
강호상 예비후보
강호상 예비후보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서귀포시 서홍‧대륜동 선거구 도의원 선거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강호상 예비후보가 부모와 지역이 함께 하는 ‘수눌음 아이 돌봄 사업’을 제안하고 나섰다.

강 예비후보는 4일 보도자료를 통해 “우리나라에서도 여러 가지 아이 돌봄 지원정책을 펼치고 있지만 수혜를 볼 수 있는 가정은 그다지 많지 않은 것이 현실”이라며 이같은 공약을 제시했다.

그는 “어린이집을 보내려면 입소 대기를 해야 하고, 점수가 적은 가정의 경우 어린이집에 아이를 맡기기도 어려운 데다 입학 후에는 맞벌이 부모가 퇴근할 때까지 아이들을 돌봐줄 사람이 없어 초등학교 내 돌봄교실을 보내고 싶어도 추첨이라는 관문을 통과해야 가능하다”면서 “자신도 아이 넷을 키우는 맞벌이 가정으로서 아이가 아프거나 어린이집에 보낼 사정이 안될 때마다 가슴 졸인 적이 한두번이 아니”라고 솔직한 자신의 경험을 토로하기도 했다.

이에 그는 “부모의 맞벌이로 인해 생기는 보육기관과 가정 사이의 공백을 온 마을 전체가 함께 메꿔줄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겠다”면서 정규 수업과 부모의 퇴근 시간 사이의 공백을 학교에만 떠맡기는 것이 아닌 온 마을 전체가 함께 할 수 있는 ‘수눌음 아이 돌봄 사업’을 제안했다.

그는 “아이들이 보호를 받지 못하는 시간이 없도록 준비해야 한다”면서 “망설이고 확실한 자료를 모으고 100% 준비하는 동안 아이들은 어른이 돼버린다. 지금 바로 ‘수눌음 아이 돌봄 사업’을 시작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