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림, 원희룡 ‘공개토론 제안’에 “진흙탕 싸움 몰아가나”
문대림, 원희룡 ‘공개토론 제안’에 “진흙탕 싸움 몰아가나”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8.04.25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변인 논평 통해 “재선에 눈 멀어 상대방 흠집 내기 혈안” 힐난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6.13 지방선거 제주도지사 선거에 나서는 더불어민주당 문대림 예비후보 측이 무소속 원희룡 예비후보의 '공개토론' 제안에 발끈하고 나섰다.

문대림 예비후보 측은 25일 '원희룡 예비후보의 공개토론 제안 관련 입장'이라는 대변인(송종훈.손지현) 논평을 통해 “자신은 돌아보지 않고 상대 비방만 하려는 눈에 진실이 보이겠는가”라고 반문했다.

문대림 예비후보. ©미디어제주
문대림 예비후보. ©미디어제주

이어 "원 예비후보는 또 다시 도덕성을 운운하며 선거판을 정책대결보다 진흙탕 싸움으로 몰아가려 하고 있다"며 "재선에 눈이 멀어 자신을 돌보기보다 상대방 흠집 내기에 혈안이 돼 있다"고 힐난했다.

더불어 "문 예비후보는 중앙당 검증위와 공천심사위의 검증절차를 받아 통과했고 공정한 경선을 통해 25일 중앙당 제215차 최고위원회에서 제주도지사 최종 후보로 확정됐다"며 "문 예비후보는 앞으로도 선거 과정에서 제기된 의혹들에 대해 도민들에 소상히, 속시원하게 해명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예비후보 대변인 측은 그러면서 원 예비후보가 지난 24일 예비후보 등록을 앞두고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가진 입장 발표에서 내놓은 발언 등을 문제 삼았다.

문 예비후보 대변인은 "원 예비후보가 4년 전 '훌륭한 도지사', '평생 후견인으로 모시고 싶다'며 머리를 조아리던 전직 도지사를 지금은 '제주를 망가뜨린 장본인'이라고 헐뜯는다"며 "몸은 제주에 있지만 마음은 서울로 향해 제주를 이용하고 도민에게 표를 달라고 윽박지르는 행태가 큰 정치인을 꿈꾸는 원 예비후보의 합리적인 처신인지 묻고 싶다"고 지적했다.

또 "그렇게 전직 지사를 적폐세력으로 규정하면서 전직 지사 선거 참모들을 대거 등용했던 사실에 대해서는 뭐라고 말할 것이냐"며 "자신의 최측근 비리에 대해 도민들에게 해명했는가, 이런 정치적 행태는 도덕적이냐"고 역설했다.

이와 함께 "문 예비후보는 도민사회를 편 가르는 일을 결코 하지 않을 것"이라며 "도민들에 희망을 드리는, 아름답고 신명나는 정책선거를 치르자"고 촉구했다.

한편 원 예비후보는 25일 오전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팩트체크 검증단 구성 및 공개토론 등을 문 예비후보 측에 제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