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 유족들을 위해 상품권 써주세요”
“4.3 유족들을 위해 상품권 써주세요”
  • 김형훈 기자
  • 승인 2018.03.02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연주, 장하은, 한하늘 학생 시상금 쓰지 않고 내놓아
​​​​​​​지난해 제주도교육청 동영상 공모전서 4.3 주제로 대상

[미디어제주 김형훈 기자] 올해 고등학교에 입학하는 학생들이 중학교 3학년 때 4·3 동영상 공모전에서 수상한 상품권을 4.3 유족들을 위해 써달라며 제주 4·3 70주년 기념사업위원회에 전달했다. <사진>

주인공들은 올해 세화중학교를 졸업한 김연주, 장하은, 한하늘 학생이다. 이들은 지난해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이 주최한 청소년 동영상 공모전에서 4.3을 주제로 대상을 받았다.

이들은 시상금으로 받은 상품권을 각각 쓰지 않고 사회에 기부하겠다는 마음을 갖고 있다가 고등학교에 입학하기 직전인 지난 2월 28일 모교 세화중학교에 전달했다.

이들을 지도했던 김순열 교사는 “학생들은 동아리 활동 등을 통해서 4·3에 관심을 가지게 됐다”면서 “학생들의 작은 정성이 어려운 4·3 유족들에게 전달돼 70주년에 보탬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송시태 세화중 교장은 “학교 차원에서 학생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마련하는 등 4·3 70주년의 의미가 학교 현장에서도 공유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제주 4·3 70주년 기념사업위원회는 세화중학교 4·3 소책자와 4·3지도, ‘4·3 핀버튼’을 전달했으며, 학생들이 제작한 4·3 동영상을 페이스북 등 SNS를 통해서 적극 홍보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