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2 17:24 (수)
참는 것이 아닌 참아내는 과정을 훈련하고 배운다
참는 것이 아닌 참아내는 과정을 훈련하고 배운다
  • 문영찬
  • 승인 2017.11.30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영찬의 무술 이야기] <4> 참는 법을 배우는 것

어느덧 12월이 코앞에 다가왔다. 이렇게 또 1년이 지나가는 게 아쉽기만 하다. 나이가 들어갈수록 시간이 빨리 간다는 어른들의 말씀이 이제 실감이 나는 나이가 돼버렸다.

지난 주말은 세계적으로 유명한 야마시마 타케시 선생의 아이키도 강습회에 다녀왔다.

일본 무술인 아이키도(合気道)의 기술은 크게 1교부터 5교까지, 그리고 다섯 가지의 던지기로 구성된다. 10가지의 기술을 완벽하게 익힐 때까지 훈련하고 또 훈련하며 더 완벽한 선배와 선생을 찾아다니며 배움을 청한다.

2008년 첫 선생의 강습회에 참가하여 매년 2회씩 벌써 10년의 세월이 흘렀다. 그렇게 선생은 10년째 기본기를 우리에게 지도하고 계신다. 10년이면 강산도 변한다라는 말이 있지만 내 무술의 깊이는 변하지 않는 걸 보면 나도 참 몸치인가보다.

오승도장은 일본 고류검술인 향취신도류(가토리신토류)를 수련하고 있다.

일본 무술의 특징은 단순한 동작을 될 때까지 반복한다는 것이다. 사람들은 검술이 매우 복잡하고 어려운 무술로 알고 있는데 검술은 베고 찌르는 딱 두 동작으로 모든 움직임을 소화한다. 이 단순한 동작을 끊임없이, 그리고 할 수 있을 때까지 반복하는 것이다.

10년도 더 되지 않았을까 싶다. 검술 선생이신 스가와라 선생께 학생 한명이 이런 질문을 한 적이 있다.

“선생님, 선생께서는 30년도 넘게 수련하고 계신데 만약 제가 그때까지 연습을 하더라도 기술을 익히지 못하면 어떡해야 합니까?”

이 질문을 옆에서 들으면서 ‘아 ! 나도 열심히 했는데 안되면 어떡하지?’라며 마음 한구석 불안감을 숨긴채 선생의 답을 기다리고 있었다.

선생께서는 “그때까지 해도 안 되면 뭐가 안 되는지 그때 질문하세요.”

이 얼마나 허를 찌르는 답변인가!

많은 사람들은 성공한 사람들의 결과만을 바라보는 습성이 있다. 타격기 무술을 배우러 갈 때도 때리는 사람의 모습을, 승자의 모습만을 상상하며 타격기 도장에 등록을 한다. 본인이 맞는 모습, 또는 패자의 입장이 될 수 있다는 생각은 하지 않는다.

패자는 기량이 부족해서 하나의 승부에 진 사람일 것이다. 그러나 패배자는 자기 자신에게 진 사람이다. 모든 무술은 상대적이기에 승자가 있으면 반드시 패자가 있고 누군가를 때리면 누군가에게 맞는 것이 무술이다. 무술을 수련하는 모든 사람이 다 이길 수 없다. 승부에만 연연한다면 그것 또한 무술을 한다고 할 수 없다.

고통을 감내한다는 것. 어떤 이들은 고통을 참아내지 못해서 뭔가를 달성하지 못했다고도 한다. 그럼 무술을 수련하면 고통을 참을 수 있을까?

간혹 아이키도 기술을 훈련하다 보면 기술이 아프게 걸릴 때가 있다. 국내 무술 시범을 보면 기술을 걸린 사람은 굉장한 고통을 표현한다. 물론 퍼포먼스이기에 좀 더 사실적으로 표현하고 있을 것이다.

아이키도 수련 중에는 아프다 할지라도, 그저 손으로 한 번 정도 해당 부위를 치는 것으로 상대에게 표현을 한다.

고류 검술인 가토리신토류 훈련은 대나무로 만든 죽도가 아닌 목도로 훈련한다. 훈련하다 보면 상대의 목검에 손목 등이 베일 때가 왕왕 있다. 이때도 좀 더 조심하자며 수련을 계속한다.

무술은 그런 것이다. 어렵고 힘들다고 포기하고 지루하다며 포기하며 아프다고 소리지르고 몸부림치며 포기하는 게 아니다. 마음을 긴장시키고, 불편한 자세가 편하게 느껴질 때까지 몇 번이고 참아가며 반복하고 훈련하는 것이다. 그렇게 하여 달인이 만들어지고 고수가 만들어 진다.

참는 것이 아닌 참는 법을 배우는 것!

어찌 보면 무도 수련은 내가 이루고자 하는 것을 이룰 수 있도록 나를 잡아주고 다독여주며 치유해 주는 것일지도 모른다. 그저 참는 것이 아닌 참아내는 과정을 훈련하고 배우면서 나를 바라본다. 자신에겐 관대하지만 타인에겐 가혹하게 하고 있진 않은지.

그렇게 오늘도 나는 아이키도(合気道) 도장을 향하고 도복을 입는다.

문영찬의 무술 이야기

문영찬 칼럼니스트

(사)대한합기도회 제주도지부장
제주오승도장 도장장
아이키도 국제 4단
고류 검술 교사 면허 소지 (천진정전 향취신도류_텐신쇼덴 가토리신토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