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한경 판포리 해안 갯바위 덮은 오염물질 ‘시멘트’ 확인
제주시 한경 판포리 해안 갯바위 덮은 오염물질 ‘시멘트’ 확인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7.11.13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 한경면 판포리 해안 갯바위가 하얗게 변한 현장 사진. [제주도 보건환경연구원 제공]
제주시 한경면 판포리 해안 갯바위가 하얗게 변한 현장 사진. [제주도 보건환경연구원 제공]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최근 제주시 한경면 판포리 해안 갯바위를 하얗게 만든 오염물질이 시멘트로 확인됐다.

제주특별자치도 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 4일 제주시 한경면 판포리 해안 갯바위에 다량의 오염물질이 뒤덮으며 검은 갯바위를 하얗게 만든 것의 성분이 시멘트 성분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13일 밝혔다.

또 주변 해수 수질검사 결과 화학적산소요구량이 0.4~0.5mg/L로 해역 1등급 수준으로 분석돼 오염 확산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보건환경연구원에 따르면 전함량시험으로 칼슘의 경우 오염물질이 69% 높게 나왔고 규소와 알루미늄 등도 시멘트 성분량과 비슷한 값으로 분석됐다.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환경오염사고 발생 시 신속한 처리를 위해 환경오염사고 기동반을 운영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신속한 원인 파악과 함께 2차 피해 예방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