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새노조 “공영방송 정상화·적폐 청산 파업 계속한다”
KBS 새노조 “공영방송 정상화·적폐 청산 파업 계속한다”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7.11.13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노조 국감전 파업 철회, 고대영 사장 임기 보장 다름없어”
13일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KBS 새노조 제주지부와 제주MBC 노조 등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 미디어제주
13일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KBS 새노조 제주지부와 제주언론노조 관계자 등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 미디어제주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교섭 대표로 인정받고 있는 KBS 노조(이하 (구)노조)가 파업을 철회했으나 새노조는 공영방송 정상화와 언론 적폐 청산을 위한 파업을 계속 이어가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KBS (구)노조는 고대영 KBS 사장이 국회 국정감사에 출석한 지난 10일 오전 파업을 철회했다.

KBS 새노조 제주지부는 13일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고대영 사장 퇴진고 이사회 해체를 내걸고 총 파업을 시작했다”며 “고 사장 퇴진은 언론 적폐 청산과 공영방송 정상화의 첫 걸음이다. 고 사장을 퇴진시키는 날까지 흔들림 없이 싸우겠다”고 밝혔다.

KBS 새노조 제주지부는 이날 “KBS (구)노조는 고 사장이 국정감사장에서 거취를 표명할 것이라는 이유로 파업을 철회했다”며 “그러나 고 사장이 (국감장에서) 밝힌 거취는 한마디로 ‘사퇴는 없다’였다”고 말했다.

또 “고 사장 퇴진을 파업 목표로 내걸었던 KBS (구)노조가 사실상 고 사장 임기를 보장해주며 파업을 접은 것으로 밖에 풀이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KBS 새노조 제주지부는 국감장에서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이 ‘이번 파업은 합법적인 파업인지’를 묻는 말에 고 사장의 ‘대표 노조가 파업을 중단했기 때문에 불법이라고 판단한다’는 답변에 대해 “고 사장이 정당한 노동조합의 투쟁에 대해 불법을 운운할 자격이 있는 것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13일 제주도의회 도민의방 KBS 새노조 제주지부 기자회견에 참석한 지건보 제주MBC 노조위원장(앞줄 오른쪽 두번째)이 연대사를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13일 제주도의회 도민의방 KBS 새노조 제주지부 기자회견에 참석한 지건보 제주MBC 노조위원장(앞줄 오른쪽 두번째)이 연대사를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KBS 새노조 제주지부는 이와 함께 “고 사장이 KBS 보도국장 시절 국가정보원 정보관으로부터 200만원을 받고 보도를 통제한 의혹을 받고 있다. 보도본부장 시절에는 민주당 도청 의혹을 묵인하고 은폐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고 사장의) 정권 입 맛에 맞는 갖가지 편파보도 지시는 말할 것도 없다”며 “그야말로 지난 10년 동안 KBS의 공정성과 신뢰도를 떨어뜨린 공범, 아니 주범이다”고 강조했다.

KBS 새노조 제주지부는 (구)노조와의 관계에 대해 “지난 석달 간 새노조 제주지부 조합원이 50% 늘었고 전국적으로도 500명이 넘게 증가했다”며 “조합원 수로 새노조가 기존 (구)노조를 넘어선지 오래다”고 설명했다.

KBS 새노조 제주지부는 이에 따라 “새노조 파업에 중단은 없다. 고 사장을 퇴진시키고 공영방송 정상화를 위한 첫 단추를 꿰기 전까지 이번 싸움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며 “국민의 방송으로 거듭나기 위해 KBS 구성원들이 더욱 노력하겠다. 기존 KBS (구)노조원들과 노조에 가입하지 않은 직원들, 간부들까지 설득해 공영방송 정성화 투쟁에 함께하는 방법도 적극 찾아나서겠다”고 역설했다.

한편 KBS 새노조 제주지부의 파업은 이날 기준 71일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