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주자우선주차제 '주민자율추진위원회'구성
거주자우선주차제 '주민자율추진위원회'구성
  • 현도영 기자
  • 승인 2005.05.26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 26일 3개 시범지역 주민 위촉

주택가 이면도로의 심각한 주차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거주자우선주차제 시범 시행지역 '주민자율 추진위원회'가 26일 구성돼 본격적으로 활동한다.

제주시는 26일 지난 4월과 이달 초에 삼성자치마을, 주공아파트 및 아람가든 주변 주민설명회를 개최한 결과 지역주민들이 참여의사를 밝혀 거주자우선주차제 3개 시범시행 추진대상 지역별로 주민자율추진위원을 자체적으로 선정해  주민자율추진위원회를 구성했다고 밝혔다.

오는 8월 거주자우선주차제의 본격적인 시범 시행에 앞서 구성된 주차개선 주민자율 추진위원회는 각 해당지역의 이면도로의 주차구획 설치 등 지역내 교통안전 시설설치 관련 사항과 거주자우선주차제 시설기반 조성 및 운영 관련사항 등을 주민 스스로 검토, 협의해 추진한다.

그 동안 거주자우선주차제는 각 동별로 주민자치위원회 및 통장협의회 등 주민협의를 거쳐 시범 시행지역 17개동 20개지역이 선정됐고 주차수요 공급 등 조사분석 결과 우선 삼성차지마을, 주공아파트 및 아람가든 주변 등 3개 지역을 시범시행 지역으로 정하고 추진 준비 중이다.

상가 및 주거지역이 혼재한 이들 3개 지역은 주차수요공급 및 주차실태를 조사 분석한 결과 이면도로에 주차한 차량 중 거주자가 30%인 반면 비거주자는 70%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제주시는 거주자우선주차제 시범시행에 대한 제반사항이 주민자율추진위와 협의, 확정되면 오는 6월 중 관련기관 협의를 거쳐 주차구획선 설치 및 안전표지판 시설 등 공사를 시행해 8월부터 시범 운영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