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조에서 유해조수로 '까치' 포획
길조에서 유해조수로 '까치' 포획
  • 현도영 기자
  • 승인 2005.05.16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길조로 알려진 까치가 농작물에 피해를 주는 사례가 급증하면서 야생조수를 잡기 위한 트랩을 이용해 포획된다.

남제주군은 16일 최근 제주도 전역에 까치 서식밀도가 높아지면서 농작물 및 과수에 피해를 주는 사례가 급증해 포획트랩을 사업비 400만원을 들여 각 읍.면별로 2대씩 총 10대를 지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포획트랩 설치대상은 한라봉, 단감재배 등의 농가로 유해 야생조수(까치)의 피해농가이다.
또한 포획트랩 사용은 피해마을 및 개인농가를 대상으로 피해신고를 접수받은 후 농가별로 대여 일정을 수립해 대여하게 된다.

한편 과거에 제주도에서 서식하지 않던 까치는 지난 1989년 5마리가 들어오면서 서식밀도가 기하급수적으로 높아져 농작물 등에 피해를 주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