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와 호주간 화상교육 더욱 확대
제주와 호주간 화상교육 더욱 확대
  • 김형훈 기자
  • 승인 2017.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교육청-뉴사우스웨일즈 주정부교육청-뉴잉글랜드대학 업무협약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교육감 이석문)과 호주 뉴사우스웨일즈 주정부교육청, 호주 뉴잉글랜드대학교가 12일 글로벌 화상 교육 확대를 골자로 한 교류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은 호주 현지시간으로 오후 1시30분 호주 뉴사우스웨일즈 주정부 교육부에서 진행됐다. 체결식에는 도교육청에서 이석문 교육감을 비롯해 문홍철 체육복지과장, 장성훈 장학관, 오정보 제주고 교감 등이 참석했다. 또한 뉴사우스웨일즈 주정부 교육부에서는 데일 맥길크리스트 교육부 총디렉터, 뉴잉글랜드대학교에서는 애나벨 던컨 총장과 뉴잉글랜드대학교 오명숙 교수 등이 자리했다.

 

이날 협약으로 세 기관은 원격 화상시스템을 활용, 제주 초·중등 학교와 뉴사우스웨일즈 공립학교 간의 원격 화상 교육을 확대하게 됐다.

 

화상수업은 주로 문화 교육과 언어 학습에 초점을 맞춰 진행된다. 아울러 교사 연수 확대와 전문성 향상을 위한 아이디어와 정보를 공유‧교류하고, 가능한 범위에서 제주-호주 학교 방문 교류도 적극 추진한다.

 

이석문 교육감은 인사말에서 “국가마다 분리의 장벽이 놓이는 이 긴장의 시대에, 교육만큼은 장벽 없는 교류와 만남이 이어져야 한다”며 “지금 잡은 손을 굳게 맞잡고, 제주와 호주를 비롯한 세계 아이들의 꿈과 희망을 행복으로 키우자”고 강조했다.

 

협약을 계기로 도교육청은 앞으로 3가지 형태의 ‘제주 화상교육’을 본격 확대, 실시할 방침이다.

 

우선 읍면지역의 소규모 초‧중학교 중심으로 화상 교육 시범학교를 확대 운영한다. 2018학년도에는 화상교육을 확대 운영할 계획으로 현재 도내 8개 학교와 호주 공립학교가 연계된 통합 화상교육이 실시되고 있다. 특히 납읍초등학교는 호주 학교와 자매결연을 통한 학생 상호 방문도 실시할 방침이다.

 

도내 일반계 고등학생을 대상으로 실시하고 있는 ‘주제 탐구 중심 전문가 화상 수업’ 역시 적극 확대 운영한다.

 

직업 화상 교육도 본격 추진할 방침이다. 호주 우수 직업교육 과정인 ‘TAFE(Technical and Further Education : 기술교육 및 평생교육)’를 도내 특성화고 교육 과정에 적용, 특성화고 학생들의 글로벌 역량을 강화한다.

 

한편 지난 11일부터 14일까지 호주를 방문 중인 이석문 교육감은 제주 학교와 화상교육을 하고 있는 뉴잉톤공립학교, 뉴잉글랜드대학교, 페러 메모리얼 농업고등학교 등을 찾아 화상 교육 현장을 살펴보고 학교 관계자와 학생들을 격려한다.

 

<김형훈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