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17년째 소 브루셀라병 청정지역 유지
제주도, 17년째 소 브루셀라병 청정지역 유지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7.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우·육우 농가 혈청검사, 젖소 농가 원유 검사 결과 모두 음성 판정

제주도가 17년째 소 브루셀라병 청정 지역을 유지하게 됐다.

 

제주특별자치도 동물위생시험소는 도내에서 사육되는 한우와 육우, 젖소를 대상으로 소 브루셀라병 감염 여부를 확인하기 위한 혈청 표본검사와 젖소 농가의 원유 검사를 실시한 결과 모두 음성으로 확인됐다고 12일 밝혔다.

 

올해 검사 대상 1만600마리 중 지금까지 9554마리에 대한 검사가 완료된 가운데, 한우‧육우 농가에 대한 혈청검사(9031건)와 젖소 사육 농가에 대한 원유 검사(523건) 결과 모두 음성으로 확인됐다.

 

소 브루셀라병우너 법정 제2종 가축전염병으로, 암소에게 불임 등을 일으키고 사람에게도 발열과 오한 등 증세가 나타나는 등 인수 공통 전염병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제주도는 지난 2003년 소 브루셀라병 청정지역으로 선포된 이후 17년째 이 병에 대한 청정지역 지위를 유지하고 있다.

 

<홍석준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