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도당 “행정체제개편 주민투표 제도적 대응 검토”
국민의당 도당 “행정체제개편 주민투표 제도적 대응 검토”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7.08.02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당 제주도당(위원장 장성철)이 행정체제개편 관련 주민투표 및 정책협의체 구성 등을 위한 ‘제도적 대응’을 강조했다.

 

국민의당 도당은 2일 보도자료를 내고 “지난 18일 내년 지방선거에서 시장을 주민의 손으로 뽑을 수 있도록 행정체제 개편 결정을 위한 주민투표를 실시할 것을 원희룡 도정에 정식 공문으로 제안했고 이와 관련된 상세한 내용은 기자 회견 형식을 통하여 도민들에게 상세하게 설명 드린 바 있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18일 제안을 통해 더불어민주당 강창일·오영훈·위성곤 국회의원 등이 개헌과 지방분권 등의 이유로 내년 지방선거 전에 시장 직선제 도입을 포함한 행정체제개편은 적용하기 어렵다고 주장하는 것은 타당하지 않다는 입장도 분명히 했다”고 부연했다.

 

특히 “지난해 총선 당시 강창일 후보가 국민의당 제주도당이 주장하는 시장직선제 추진을 수용하겠다는 약속을 했음에도 아무런 사정 변경에 대한 설명도 없이 공약을 파기하는 일을 하고 있음을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국민의당 도당은 또 “행정체제개편의 중요성을 감안해 원희룡 도지사가 제주도, 도의회, 국회의원, 주요 정당 등이 참여하는 가칭 행정체제개편 정책협의체 구성을 추진해 줄 것을 요청하기도 했다”며 “‘제왕적 도지사’의 폐해를 줄이고 풀뿌리 자치 활성화를 통한 기초행정서비스 향상이라는 측면에서 시장을 주민이 직접 뽑는 과제를 더 이상 미룰 수 없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국민의당 도당은 이에 따라 지금까지 원희룡 도정의 답변이 없음에 유감을 표하며 “2018년 지방선거시 반드시 시장을 직접 주민이 선출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하여 관련 법률에 보장된 도민 권리를 십분 활용해 행정체제개편 관련 주민투표가 실시될 수 있도록 ‘제도적 대응’을 검토하겠다”고 역설했다.

 

<이정민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