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산업혁명 시대, ‘스마트 아일랜드’ 제주의 미래는?
4차 산업혁명 시대, ‘스마트 아일랜드’ 제주의 미래는?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7.07.31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플러스(tech+) 제주 2017’ 8월 23일 설문대여성문화센터

기술과 인문학을 결합시킨 신개념 융합 콘서트 ‘테크플러스(tech+) 제주 2017’이 8월 23일 설문대여성문화센터 4층 공연장에서 열린다.

 

산업통상자원부, 제주특별자치도, 한국산업기술진흥원, 기술인문융합창작소, 제주테크노파크, 제주의소리가 주최·주관하는 이 행사는 창의적 산업기술 생태계 육성을 목적으로 지난 2013년부터 시작됐다.

 

‘테크플러스(tech+)’라는 행사 명칭은 기술(Technology), 경제(Economy), 문화(Culture), 인간(Human) 등 4가지 키워드의 융합을 통해 세상을 변화시킬 새로운 생각들을 만들어낸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올해 행사 주제는 ‘스마트 아일랜드, 연결의 미래’. 모바일, AR·VR, IoT, 융·복합 등으로 대표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우리 삶에 변화를 주는 혁신기술은 무엇이며, 그것을 바탕으로 제주는 스마트한 미래를 어떻게 꿈꿀 수 있는지 최신 사례를 통해 그려본다.

 

VR아티스트 염동균 씨의 오프닝 퍼포먼스와 정재훈 한국산업기술진흥원장의 오프닝 멘트에 이어 원희룡 지사의 ‘스마트 아일랜드, 제주를 꿈꾸다’ 라는 주제 강연과 5명 연사들의 강연이 진행된다.

 

연사로는 백희성 KEAB 건축 대표(도시살리기), 김형수 트리플래닛 대표(나무심기로 세상을 변화시킨다), 권순범 이큐브랩 대표(IoT, 머신러닝 그리고 쓰레기), 엠씨넥스 민동욱 대표(카메라와 DID, 소비자 마음을 잡는 플랫폼으로 진화하다), 이재승 카카오파머 제주 프로젝트매니저(새로운 연결을 통해 농부와 소비자를 잇다)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함께 할 예정이다.

 

공연장 로비에서는 제주화장품 인증(Jeju Cosmetic Cert)을 받은 제품들의 전시 부스도 운영된다.

 

한국산업기술진흥원 측은 “우리가 기대하는 스마트한 생활은 트렌드에 발 빠르게 대응하고, 편리하고, 혁신적이어야 한다. 올해 테크플러스 제주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이해 스마트 아일랜드, 제주를 그려본다. 급변하는 혁신기술에 따른 우리 삶의 변화를 최신 사례 중심으로 소개하고, 연결의 미래에 대한 진정한 의미를 생각하는 자리를 마련한다”고 소개했다.

 

<홍석준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