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시 청사 부지 공공임대주택 사업 중단 재촉구
국민의당, 시 청사 부지 공공임대주택 사업 중단 재촉구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7.06.12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도심 지역 단독주택 등 매입 리모델링 후 공급 방안 등 제시

국민의당 제주도당이 원희룡 제주도정의 시민복지타운 시 청사 공공임대주택 사업 중단을 거듭 촉구하고 나섰다.

 

국민의당 제주도당은 12일 원희룡 지사가 주간정책회의에서 강조한 청년 및 신혼부부 등 미래세대를 위한 주거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을 제시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우선 국민의당은 구도심에서 매물로 나와있는 단독주택을 제주도 혹은 제주개발공사에서 매입, 리모델링 후에 청년 세대와 신혼부부 등에 저렴한 가격으로 임대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이같은 방법으로 청년 세대와 신혼부부 등의 주거 문제를 해결하는 것은 물론, 구도심 활성화라는 2차적인 정책 효과도 동시에 기대할 수 있다는 것이다.

 

또 최근 주택 과잉공급으로 인한 주택 및 건설경기 연쇄 침체가 우려되고 있는 현실에서 지역 경제도 살리고 청년 세대와 신혼부부의 주거 문제도 해결할 수 있는 일거양득의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이에 국민의당은 “공공임대주택 공급을 반드시 대단위 단지 개발 방식으로만 하겠다는 생각에서 벗어나 좀 더 창의적으로 정책을 개발할 필요가 있다”면서 “시민복지타운 내 시 청사 부지는 원 지사의 표현처럼 ‘제주가 희망이 있고, 조상 대대로 물려온 제주의 공동체가 미래에도 유지되고 미래 세대의 희망을 위해’ 반드시 공공성을 극대화할 수 있는 공공사업으로 활용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석준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