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마초 혐의' 차주혁, 일진설 등 논란으로 그룹 탈퇴 후 연기에 전념
'대마초 혐의' 차주혁, 일진설 등 논란으로 그룹 탈퇴 후 연기에 전념
  • 미디어제주
  • 승인 2017.03.24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차주혁 인스타그램]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 위반(대마)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배우 차주혁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혼성그룹 남녀공학의 '열혈강호'로 연예계에 첫 발을 딛은 그는 지난 2010년 9월 30일 첫 싱글앨범 ‘Too Late'를 발매하고 데뷔 무대를 치렀다.  

하지만 차주혁은 데뷔한 지 얼마 되지 않아 그는 미성년자 시절 음주를 즐기는 있는 모습이 담긴 사진이 공개돼 곤욕을 치렀고 일진설, 성폭행 가해 논란까지 덧붙여지며 결국 1년 만인 2011년 팀을 탈퇴했다. 

이후 그는 열혈강호에서 차주혁으로 활동명을 바꾸고 연기 활동에 전념했으며 지난 2012년 JTBC에서 방송된 '해피엔딩'에 출연하기도 했다.

 

아주경제 기수정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