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관광 100선’에 뽑힌 제주권 12곳 어디?
‘한국 관광 100선’에 뽑힌 제주권 12곳 어디?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7.0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돌문화공원·지질 트레일·서귀포 매일올레시장 등 신규 선정
한국관광 100선에 2회 연속 선정된 제주의 쇠소깍. ⓒ 문화체육관광부

제주돌문화공원과 지질트레일, 서귀포 매일올레시장, 에코랜드 테마파크 등이 한국을 대표하는 관광지 100곳으로 새롭게 선정됐다.

문화체육관광부가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9일 선정 발표한 ‘한국관광 100선’에 제주권에서는 모두 12곳이 선정됐다.

지난 2013년 처음 도입된 ‘한국관광 100선’은 2년마다 지역의 대표 관광지 100곳을 선정, 홍보하는 사업이다.

제주에서는 2013~14년 4곳에 그쳤으나 2015~2016년 11곳이 선정된 데 이어 2017~2018년 100선에 모두 12곳이 선정됐다.

한라산, 올레길, 우도 등 3곳은 3회 연속 ‘한국관광 100선’에 이름을 올려 제주의 대표적인 관광 명소로 자리매김하고 있음을 입증했다.

또 성산 일출봉, 쇠소깍, 섭지코지, 비자림&사려니숲길은 2회 연속 선정됐다.

이번 한국관광 100선은 관광지 인지도와 만족도, 방문 의향 등 온라인 설문조사 결과와 통신사‧소셜‧내비게이션 빅데이터 분석, 관광객 증가율, 검색량 등 관광 통계 분석 외에 전문가 17인의 서면‧현장평가 결과가 종합적으로 반영됐다.

자세한 정보는 한국관광공사 홈페이지(www.visitkorea.or.kr) ‘대한민국 구석구석’에서 확인할 수 있다.

<홍석준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