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장 넘쳐나는 자동차 줄이려면, 공유가 답이죠”
“당장 넘쳐나는 자동차 줄이려면, 공유가 답이죠”
  • 이다영 기자
  • 승인 2016.12.29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정, 보급위주 전기차 사업 ‘공유차’로 방향 전환-상승효과 기대
도내 영세 렌터카 전기차 지원 동시에 도민 이용 확대 예고
카셰어링 이용 모습

최근 도민들은 급속도로 늘어나고 있는 자동차 대수에 주말은 물론 출‧퇴근 시간대 운전대를 잡기가 무섭다.

도민들이 불편함을 체감하는 것이 당연한 것이 도내 최근 5년간 차량 등록대수가 78% 증가해 2016년 현재 45만 8797대의 차량이 등록돼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원희룡 도정이 내놓은 전기차 보급 사업에 도민들은 주차문제, 교통혼잡문제 등 느끼고 있는 불편함에 전기자동차 사업이 제동을 걸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기대를 한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도정은 ‘2030 탄소없는 섬’의 일환으로 시작한 전기차 정책에서 전기차 보급을 위한 보조금 지원, 충전소 설치 방안에만 힘썼고, 그 결과 국내 보급 전기차의 50%가 제주도에서 주행 중이며 도내 자동차 등록 대수 비율 중 전기차가 총 4538대로 1% 가량을 차지해 자동차 증가로 이어지는 지 우려의 목소리가 늘고 있다.

물론 도정은 자동차의 무분별한 증가를 막기 위해 정책 시행 초기 전기차를 구입하는 조건에 기존 차를 반납 또는 폐지시켜야 하는 조항을 포함시켜 보급 지원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런 시점에 지난 28일 제주특별자치도는 전기 자동차 정책 방향을 전기렌터카 카셰어링 공유, 도민 이용 방안 등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난 12일 이뤄진 전기택시 100대 보급 발대식

도정이 발표한 ‘전기렌터카 카셰어링 사업 공모’는 도내 영세렌터카 업체의 전기자동차 전환을 유도하고 도민들의 전기차 이용 환경 조성을 확대하기 위한 취지로, 앞서 지난 12일 전기택시 100대 보급 지원과 함께 전기렌터카 보급 지원 계획도 발표했다.

‘카셰어링’은 여러대의 차량을 이용하는 것이 아닌 1대의 공유자동차를 시간‧장소별로 나눠 필요한 거리만큼 저렴한 가격으로 유연하게 공동으로 이용하는 공유 개념의 신규 렌터카 사업이다.

이번 카셰어링 공유와 전기 자동차와의 협업이 도정의  이전 전기 자동차 보급 정책과 다른 점이 바로 이것이다.

실제로 ‘카셰어링’은 환경오염‧주차장 부족‧도로정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장점을 가지고 있으면서 전국 약 2200만대 등록 차량의 25%만 서로 공유해 사용해도 500만대로 줄어드는 효과를 낼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러한 공유 효과는 서울시를 비롯 전국 지방자치단체에서 활용하고 있는데 서울시의 경우 차량공유경제 브랜드인 ‘나눔카’의 사업자로 카셰어링 업체 선정 조건에 전기차 도입을 내세웠고, 수원시 또한 사회공헌 사업의 일환으로 시내 공공기관과 아파트, 주차장 등 전기차를 효율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전기차를 이용한 카셰어링 공유 사업은 자동차 이용 대수를 줄이는 효과와 더불어 도민들에게도 실질적으로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일반 차량의 운행의 주유요금 보다 전기차가 저렴하다는 장점은 도정의 여러 홍보를 통해 도민들도 알고 있는 것이 사실이지만 직접 경험하고 주행 할 수 있는 경험이 많이 주어지지 않아 전기자동차 구매를 망설일 수 있다.

하지만 서비스 이용을 통해 직‧간접적으로 전기차 장점을 접해 전기차 구매로까지 이어진다면 도정은 잠재된 이용객들에게 자연스레 전기차 사용을 노출시키는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본다.

더불어 노출효과를 창출하기 위해 사업 시행에 앞서 전기자동차의 기본성능과 충전 방법, 신청 절차 등 제대로 된 활용 홍보 방안을 마련해 ‘2030 탄소없는 섬’ 친환경 정책에 부합해야 한다는 전제조건이 깔려있다.

한편 전기차 카셰어링 사업자 모집은 오는 1월 20일까지 진행되며, 2월 중 사업자 확정 및 협약을 체결하고 오는 5월에 사업을 개시할 예정이다.

<이다영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