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좌읍 동부매립장, 어업용 폐스티로폼 감용기 바꿔
구좌읍 동부매립장, 어업용 폐스티로폼 감용기 바꿔
  • 하주홍 기자
  • 승인 2016.05.02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업비 2억5000만원 들여, 하루 800㎏ 처리
구좌읍 동부매립장에 설치된 폐스티롬 감용기

제주시는 구좌읍 동부 매립장에 설치돼 있는 오래되고 낡은 어업용 감용기를 사업비 2억5000만원을 들여 바꿔 5월부터 본격 가동한다고 밝혔다.

동부매립장 폐스티로폼 감용기는 지난 2003년에 시설돼 오래되고 낡아 하루 처리물량이 점차 줄고 잦은 고장으로 어려움을 겪어 왔다.

이번에 보급하는 폐스티로폼 감용기는 매립·소각으로 심각한 해양환경을 유발하고 있는 폐스티로폼 원형을 감량하고 하루 800㎏을 처리할 수 있는 열감용식 기종이다.

플라스틱 제품의 원료로 다시 쓸 수 있는 ‘인코트’(한번 녹인 다음 주형에 흘려 넣어 굳힌 것)가 만들어져 보관이 편리하고 운송이 쉽고 가스·냄새발생 등 환경저해요인을 없앨 수 있는 친환경 특허제품이다.

폐스티로폼 감용기

제주시 동부지역으로 밀려드는 해양폐기물인 어업용 폐스티로폼(폐부이)는 연중 북서계절풍과 해황·조류 영향으로 전남, 경남 지역에서 가두리나 김·다시마 양식장, 어업활동 등에서 생기고 있다.

지난해는 191톤을 수거처리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를 처리하기 위해선 소각장에서 태우거나 매립장에서 묻는 등 연간 처리비가 1억2000여만원이 들고 태울 때 대기오염이 생기는 등 폐스티로폼 처리에 문제점이 많았다.

제주시엔 감용기 5대(이동용 차량이 장착된 감용기 1대-우도면, 고정식 감용기 4대–월림, 동부, 회천, 추자)가 설치돼 있다.

이를 통해 재활용 플라스틱제품 원료인 인코트를 연간 154톤을 생산, 지역 재활용업체 등에서 수익 8900만원을 올리고 있다.

<하주홍 기자/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