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마을에 구상권 청구? 쓸데 없는 소리” 일축
“강정마을에 구상권 청구? 쓸데 없는 소리” 일축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6.04.15 12:0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국회의원 당선자들 한 목소리로 “해군 구상권 철회시켜야” 다짐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선거 당선자들과 도의원 보궐선거 당선자, 도당 당직자들이 15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제주 지역 국회의원 당선자들이 한 목소리로 해군의 강정마을에 대한 구상권 청구가 반드시 철회돼야 한다고 강조하고 나섰다.

이미 후보로서 공약과 방송 토론 과정에서 수차례 나온 얘기였지만, 15일 오전 당선인 기자회견에서 얘기한 발언의 무게감은 훨씬 크게 다가왔다.

가장 먼저 4선의 강창일 의원이 “쓰잘데 없는 짓거리 하지 마라”고 구상권을 청구한 국방부와 해군에 직격탄을 날렸다.

강 의원은 “국방부와 해군이 억지로 사업을 밀어붙이면서 생긴 일”이라면서 “국책사업을 oTe고 해서 구상권을 청구하는 정부가 어디 있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원희룡 도정에서도 관심을 가져야 하며, 지금은 강정 주민들을 사면 복권시켜 위로할 방법을 찾아야 한다. 평화를 사랑하는 사람들의 가슴을 또 아프게 할 수 있느냐. 더 이상 그런 장난을 치면 용서하지 않겠다”고 단호한 입장을 밝혔다.

위성곤 당선자도 “이 일의 시직은 근본적으로 지역 주민들로부터 절차적 정당성을 확보하지 못한 채 국가 공권력이 국책사업을 밀어붙인 데 있다”고 근본적인 책임이 국가 공권력에 있다는 점을 명확히 했다.

그는 “강정 주민들은 그동안 농사도 제대로 짓지 못하고 가족들과도 갈등을 겪는 상처를 남기면서 싸워 왔다”면서 “무엇보다 전 세계에 생명과 평화를 지키려는 사람들이 존재하고 있다는 것을 알려준 분들인데 이 분들에게 또 구상권을 청구해 아픔을 준다는 것을 용납할 수 없다. 당연히 철회되고 사면 복권이 이뤄져 강정마을을 치유해 나가는 것이 지금의 과제다”라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원희룡 도정도 나서야 한다. 이걸 구상권이 청구된 개인의 문제로 넘기는 것은 우리가 원하는 지도자의 모습이 아니”라고 제주도정 차원의 적극적인 대응을 주문하기도 했다.

이어 강창일 의원은 18대 국회 말기에 자신이 제기했던 국방부의 이중협약서 문제를 재조명해 진실을 밝혀내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모든 것은 국방부와 해군의 강행, 그리고 이에 부화뇌동한 당시 김태환 도정에 문제가 있다”면서 “왜 강정 주민들에게 책임을 묻느냐”고 재차 해군의 구상권 청구 문제를 성토했다.

오영훈 당선자도 이에 대해 “5월 31일자로 국회가 개원돼 원 구성이 완료되고 원내 지도부가 구성되면 당 지도부로 하여금 국민의당 원내 지도부와 협의, 여소야대인 상황을 활용한다면 충분히 해결해낼 수 있다고 본다”고 낙관적인 전망을 내놓았다.

한편 민변 소속 변호사이기도 한 강기탁 상임선대위원장은 “민변 차원에서 구상권 청구 문제에 대응하기 위한 변호인단을 구성, 대응책을 논의하고 있다”면서 오는 25일 변호인단이 강정마을을 방문, 주민들과 의견을 나눌 예정이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홍석준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악법도 법 2016-04-16 00:49:57
강정국책사업 죽은정권때 통과했던게 아니던가?
정권바꿨졌다고 같이 데모하고 국회입성했다고 기십살아서 범법자들을 감싸는 표받은 국회의원님들 표값하는 소리 좋쑤다. 악법도 법이우다.
매일 공사정문 가로막아 국채사업억지부린게 정당하다는 말이우까?
전국을돌아다니는 데모꾼들이 무슨 평화!
왜 북한하는 짓에는 데모 안 하는지 그것부터 묻고 싶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