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 지사, 박근혜 대통령에 “테러 대응능력 보강 지원” 건의
원 지사, 박근혜 대통령에 “테러 대응능력 보강 지원” 건의
  • 조보영 기자
  • 승인 2016.01.21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중앙통합방위협의회… 박 대통령 “관계기관 직접 검토 지원” 화답
21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중앙통합방위협의회에 참석한 원희룡 도지사는 "대 테러 대응능력 강화를 위한 인력과 신형장비를 보강해달라”고 정부에 건의했다.

원희룡 제주자치도지사가 “대 테러 대응능력 강화를 위한 인력과 신형장비를 보강해 줄 것”을 정부에 공식 건의했다.

원희룡 도지사는 21일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1시 20분까지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중앙통합방위협의회에서 이같이 발언했다. 이날 협의회에는 국무총리, 정부부처장관, 지자체장, 군․경 등 245명이 참석했다.

제주자치도 통합방위협의회 의장 자격으로 참석한 원희룡 도지사는 “제주는 섬이라는 특성상 신속한 외부지원이 어려운 한계가 있기 때문에 작은 테러에도 영향을 받을 수 밖에 없다”고 토로했다.

이어 원 지사는 “자체 대응과 해결능력을 갖출 수 있도록 해병대 9여단 화생방 신속대응팀의 인원 보강과 신형 화생방 정찰차량도입, 소방 특수구조인력 배치, 환경부 산하기관에 화학분야 전문인력과 장비 보강이 절실히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박근혜 대통령은 원희룡 도지사의 건의 내용에 공감을 표하며 “관계기관이 직접 검토해서 지원할 수 있도록 조치하라”고 화답했다고 제주자치도 관계자는 밝혔다.

제주도는 이번 원지사의 건의 배경에 대해 무사증제도를 이용한 제주 방문관광객의 수가 지난 7년 사이에 9배 이상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 불법입국의 경유지로 악용되는 사례를 선제적으로 차단하기 위한 것으로 내다봤다.

또한 유독가스, 생물학, 방사능과 같은 테러발생시 전문인력과 장비부족으로 대응능력이 제한적일 수밖에 없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

<조보영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