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회화전문강사 “교육청 ‘집단적 살인행위’ 강력 규탄"
영어회화전문강사 “교육청 ‘집단적 살인행위’ 강력 규탄"
  • 조보영 기자
  • 승인 2016.01.05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 도교육청 신규채용기준 효율 정책 발표에 반대 성명으로 ‘맞불’
지난해 10월 제주도교육청 앞에서 영어전문회화강사들이 "고용안정!! 차별 철폐!"를 외치며 피켓 시위를 하는 모습

제주도교육청이 4일 영어회화전문강사(이하 영전강)의 신규 채용을 사실상 폐지한다는 방침을 밝힌데 이어 5일 해당 강사들이 ‘집단해고 방침에 대한 규탄 성명’으로 맞불을 놓았다.

영전강 단체는 “도교육청이 지난 4일 ‘영어회화전문강사(이하 ‘영전강’)의 신규채용 기준 효율성 높인다’는 제목의 보도자료를 발표했다”며 “교육청은 기준안 변경이 ‘인위적 감축’이 아니라고 항변하고 있지만 실질적으로는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119명에 대한 전원 해고방침을 결정한 것”이라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교육청의 보도자료 발표 후 재계약하기로 결정했던 학교에서조차 재계약을 하지 않겠다는 통보까지 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것이 그들만의 고상한 표현인 ‘인위적 인원감축’이 아니라면 무엇이란 말인가?”라고 도교육청을 향해 일침을 놓았다.

영전강 단체는 “교육청은 작년 연말 공문을 통해 영전강 신규채용을 위한 수요조사를 실시한 바 있다. 그러나 교육청은 수요조사를 실시하면서 영전강 제도 폐지에 대한 아무런 언급조차 하지 않았다”고 규탄했다.

이어 “뿐만 아니라 영전강 예산 역시 영전강 제도의 유지를 전제로 도의회에 제출해 통과시킨 바 있다. 그랬던 교육청이 공문에 잉크가 채 마르기도 전에 영전강 제도 폐지를 들고 나왔다. 백년지대계라는 교육정책을 하루아침에 제 멋대로 바꾸어버리는 전형적인 ‘탁상행정’, ‘졸속행정’의 표본”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특히 이들은 “영전강의 사용자는 교육감이다. 학교장과 정책협의회의 가면 뒤에 숨는 도교육감의 ‘책임 떠넘기기’식 행정은 물론 ‘집단적 살인’ 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조보영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