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세연 "나 아니라니까요"…'김현중 내연녀 J씨'설에 '홍역'
진세연 "나 아니라니까요"…'김현중 내연녀 J씨'설에 '홍역'
  • 미디어제주
  • 승인 2015.07.31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진세연이 김현중 전 여자친구 진실공방과 관련해 '사실무근' 악플에 홍역을 앓고 있다.  

31일 한 네티즌이 "김현중하고 연루된 모델 J가 진세연이라고?"라는 트위터에 글을 남기며 논란이 불거졌다. 이 글을 본 진세연은 "저 아니니까 함부로 얘기하지 마세요"라고 글을 남기며 루머를 일축시켰다.  

'사실무근' 루머를 언급한 네티즌에게 진세연이 멘션을 남기며 공론화 되자 이 네티즌에게는 비난이 쇄도했다. 이에 해당 네티즌은 "사과드린다"고 답글을 남긴 바 있다. 

한편, 진세연의 소속사 얼리버드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이날 "지난해에도 악플러들을 찾았지만 선처를 하는 것으로 마무리했다. 그런데 최신 악플은 그 수위가 그냥 지나칠 수 없어 현재 관련 악플러들의 자료를 수집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아주경제 강아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