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전쟁과 제주용사들을 생각하며
6.25전쟁과 제주용사들을 생각하며
  • 미디어제주
  • 승인 2015.06.19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고] 강기창 제주특별자치도재향군인회장
강기창 제주특별자치도재향군인회장

북한의 불법남침으로 야기된 6.25전쟁은 현세대를 살아가는 우리들에겐 잊을 수 없는 최대 비극이다.

이 전쟁으로 인해 남북 인명피해 500만명, 이재민이 3백70만명, 전쟁미망인 30만명과 이산가족 1천만명, 그 뿐만 아니라 국토를 초토화 되는 엄청난 참화가 발생하였다.

당시 제주는 우리국민들의 피난처이며 후방전략기지로서 풍전등화의 대한민국을 구해야 할 교두보로써  막중한 역할을 한 산실이다.

제주지역의 참전용사들은 6.25전쟁의 간성이 되어 호국의 등불이 되었는데 이들 중에 학생들은 책을 덮어놓고, 농부들은 일손을 멈추고, 너도나도 다투어 군 입대를 지원하였다.

어떤 용사는 신체검사에 떨어지자 다른 신체검사장에 찾아가 수검을 받았으나 역시 불합격이 되었다. 행여나 하는 심정으로 ‘신명보국(身命報國)’이라는 혈서를 쓰자 그에 감복한 사령관이 입대시킨 사례도 있었다.

개전초의 입대한 1만여 명의 육군은 지리산 지구 공비 토벌과 중·동부 전선에 혁혁한 공을 세웠고 3천 여 명의 해병대는 인천상륙작전에 이어 9.28서울 수복, 도솔산, 장단 전투에서 용맹을 떨쳤다.

또한 제주출신 용사인 백마고지전투 강승우 중위, 도솔산전투 김문성 중위, 펀치볼 동부고지 전투 고태문 대위 그리고 동양리지구 전투 한규택 상병은 자랑스러운 6.25전쟁 영웅 100인중의 한분들이시다.

그 후에도 제주용사들은 계속 출전하여 조국의 산하에서 혈투를 벌였고, 통일은 보지 못했으나 오늘의 휴전선이라도 유리하게 긋게 만드는 간성이 되었다. 그런 과정에서 전몰용사는  충혼묘지에 안장되어 있고, 일부는 아직 유해도 찾지 못한 안타까운 실정으로 있다. 그리고 살아있는 참전용사들은 고령이 되면서 전쟁후유증으로 시달리고 있다.

우리들은 그분들에 대한 예우에 소홀함이 없어야 한다. 이렇게 우리 선배들은 애국 애족하였고, 진충보국하였다. 그러나 오늘을 사는 우리들은 선배들의 위국 헌신한 정신을 잘 계승하고 있는가를 되돌아보아야 한다.

그리고 호국용사와 국가유공자의 요람이 될 “제주국립묘지”도 차질 없이 건립되어 제주를 찾는 국빈 및 국내외 주요 인사들이 참배하고 후세들이 호국의 꽃을 피우는 장소가 되길 바란다.

문득 워싱턴의 한국전 참전기념비 추모벽에 새겨진 ‘자유는 거져 얻어지는 것이 아니다.(Freedom is not Free)'라는 경구가 떠오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