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혼묘지 등 현충시설 새 단장
충혼묘지 등 현충시설 새 단장
  • 하주홍 기자
  • 승인 2015.04.15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혼묘지

제주시가 사업비 8700만원을 들여 충혼묘지 등 현충시설에 대한 시설물 도색, 수목정비 등 새 단장에 나선다.

이에 따라 제주시는 충혼묘지 안 충혼탑, 비문 등 주변 시설에 대한 도색, 모충사 안 의병항쟁과 조봉호 기념탑 등에 대한 도색과 수목정비 등을 한다.

모충사

모충사 안에 있는 김만덕기념관에 소장돼 있는 김만덕 관련 유물들을 건입동 금산생태공원 인근에 새롭게 조성되는 기념관으로 옮김에 됨에 따라 리모델링을 통해 지역주민이 이용할 수 있는 새 공간으로 탈바꿈하게 된다.

제주시 충혼묘지는 당초(1953~1983년) 사라봉 기슭에 있던 자리가 좁아 1983년 7월 한라산 기슭 아흔아홉 골(노형동 소재) 현 위치로 옮겨 조성됐다.

모충사는 1977년 도민 성금으로 순국선열들의 거룩한 뜻을 되살리고 자라나는 후세들에게 호국정신을 기리는 교육의 장으로 활용하기 위해 사라봉 지금 자리에 설립됐다.

<하주홍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