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고층 도박장타워 허가 여부, 주민투표로 결정해야”
“초고층 도박장타워 허가 여부, 주민투표로 결정해야”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4.05.07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제주도당·제주녹색당 공동 기자회견, 제주도에 주민투표 발의 청구키로

정의당 제주도당과 제주녹색당이 노형 드림타워 공사현장 입구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노형로터리에 들어설 218m 높이의 초고층 빌딩 드림타워 허가 여부를 주민투표에 물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정의당 제주특별자치도당과 제주녹색당은 7일 오전 노형 드림타워 공사장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우근민 제주도정에 대해 지방선거가 끝나는 즉시 드림타워와 카지노 허가 여부를 도민에게 묻기 위한 주민투표를 발의할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정의당 제주도당 및 제주녹색당 비례대표 후보자들을 비롯한 관계자들은 이날 회견에서 “모든 도지사 후보들과 각 정당, 시민사회 진영이 한결같이 드림타워 건축 허가여부를 차기 도정으로 넘기라고 요구했음에도 우근민 지사는 이를 거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들은 드림타워와 예래동의 버자야 빌딩, 롯데시티호텔에 대해 “전임 김태환 도정이 추진한 일시적인 고도완화 특혜 조항에 의해 탄생한 건물”이라고 꼬집었다. 이 조항은 지난 2012년 도민 여론의 비판에 결국 삭제됐고, 현재는 이같은 초대형 건축물 허가 자체가 불가능하다는 것이다.

이들은 드림타워가 일상생활을 침해하게 될 것이라며 교통 대란과 일조권, 조망권 피해 등을 예로 들었다.

드림타워가 생기면 이 지역 주민들을 포함해 노형을 통과하는 모든 제주도민들은 매일 교통대란을 마주해야 하고, 남녕고 학생들이 수업권을 침해받게 된다는 것이다. 이와 함께 한라병원 환자들을 비롯한 지역 주민 1000여 세대가 일조권과 조망권을 침해받게 된다는 것이다.

또 이들은 “도박장이 허가되면 하루 수천여명의 도박장 출입객들로 인해 지역 주민의 안전한 삶이 크게 위협받는다”면서 “이들의 출입으로 인해 주변 풍경이 어떻게 바뀔 것인지는 정선의 강원랜드를 보면 불을 보듯 뻔하다”고 주장했다.

이에 이들은 “말로면 환경보전을 외치는 우근민 지사는 지금 당장 허가 여부를 도민에게 물어야 한다”면서 주민 복리와 안전에 심각한 영향을 끼치는 초고층 건물과 도박장 사업 도입 여부를 도민 스스로 결정지을 권리가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와 함께 이들은 우 지사에게 주민투표 발의를 정식으로 청구하겠다면서 이를 거부할 경우 주민 발의를 위한 청원운동에 돌입할 것임을 선언했다.

<홍석준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