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2-26 20:27 (금)
"김태환 당선자 재소환 가능, 피의자 신분 될 수도 있다"
"김태환 당선자 재소환 가능, 피의자 신분 될 수도 있다"
  • 진기철 기자
  • 승인 2006.06.14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지방검찰청, 14일 공무원 선거개입 의혹 사건 관련 기자간담회서 밝혀

공무원 선거개입 의혹 사건과 관련 김태환 제주특별자치도지사 당선자가 광역단체장 당선자 가운데는 전국 처음으로 검찰에서 조사를 받고 있는 가운데 검찰이 김 당선자를 재 소환할 가능성이 클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이 사건을 수사중인 제주지방검찰청은 14일 김 당선자의 이날 소환은 참고인 자격으로 조사를 하는 것이지만 추후 재소환 할 수도 있으며 재소환시에는 피의자 신분이 될 수도 있다고 밝히면서  검찰의 수사진행 상황에 촉각이 곤두서고 있다.

제주지검 황인정 차장검사는 이날 오전 기자간담회를 갖고 이같이 밝히고 "김 당선자를 몇 차례 더 불러 조사를 벌일지는 현재까지는 결정된바 없다"고 말했다.

황 차장검사는 "이날 김 당선자의 소환은 공무원들의 사실 확인 작업이 끝났기 때문에 하는 것"이라며 "김 당선자가 직접적으로 개입 했는지에 대해 조사를 벌일 것이다"고 밝혔다.

황 차장검사는 또 "공무원 선거개입은 공무원 혼자 한 것이 아니라 상대방이 있을 것"이라며 "서로간의 공모관계가 어느 정도인지 규명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황 차장검사는 특히 "수사 초기 증거가치가 높았던 자료는 수사를 진행하면서 초기보다 더 가치가 강화됐다"며 "이 사건을 수사중인 수사팀 역시 상당한 자신감을 보이고 있다"고 강조, 추후 경찰의 수사가 어떻게 마무리 될 지 촉각이 곤두서고 있다.

황 차장검사는 이어 "현재 이 사건과 관련 공무원 소환은 20명 내외로 이 가운데 5명정도는 2차례 이상 소환해 조사를 벌였으며 주민도 5명정도 소환해 조사를 벌였다"고 밝혔다.

이는 당초 예상보다 수사가 상당히 확대된 것으로 보이지만 관련자들에 대한 사법처리 여부 및 수위에 대해서는 일체 언급을 하지 않았다.

그러나 김 당선자 소환이 공무원들과의 연관 여부 사실을 확인 차원에서 이뤄지는 것으로 보면 몇 몇 공무원에 대해서는 사법처리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풀이된다.

황 차장검사는 "이 사건의 수사는 오는 7월 특별자치도가 출범하기 때문에 출범 이전에 마무리 할 계획"이라며 "납득할 수 있는 결과를 내 놓겠다"고 강조했다.

황 차장검사는 이어 "검찰은 지역 사회의 화합을 중요시하기 때문에 조심스럽게 접근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사건을 수사중인 제주지방검찰청은 지난 4월 26일 제주도선거관리위원회가 TV정책토론회에 앞서 당시 김태환 지사가 현직 공무원과 대학교수 등이 참여한 가운데 토론회 준비를 하고 있는 현장을 적발, 수사를 의뢰함에 따라 전격적으로 이루어졌다.

이에 검찰은 같은 달 27일 오전 법원으로 부터 압수수생영장을 발부받고 김태환 지사 특보사무실과, 기획관리관실, 도지사 공관, 제주도청 O국장 자택 등 4곳에 대해 전격 압수수색을 벌였다.

검찰은  2시간 가량 압수수색을  벌여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USB메모리카드, 서류 등을 압수한 데 이어 압수된 물품에서  TV토론회 건 외에 별개의 건을 확인하고 강도 높은 수사를 벌여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