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두리 어린시절 사진 “얼마 남지 않아” 박지성 따라 국가대표 은퇴(?)
차두리 어린시절 사진 “얼마 남지 않아” 박지성 따라 국가대표 은퇴(?)
  • 미디어제주
  • 승인 2011.08.17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 = 차두리 C로그
스코틀랜드 프리미어리그 세틱에서 활약 중인 차두리(31)가 은퇴에 대한 속내를 드러냈다.

차두리는 17일 자신의 C로그에 전 축구 국가대표 출신인 아버지 차범근과 함께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차두리는 아버지 차범근과 함께 나란히 유니폼을 차려입고 집 안에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누리꾼들의 관심을 끈 것은 사진과 함께 차두리가 올린 글의 내용이다.

차두리는 “인터넷을 뒤지다 이 사진을 발견 했다. 보는 순간 뭔가 뭉클했다”며 “저때만 해도 아빠를 능가하는 선수가 되는게 문제 없다고 생각 했었다”고 토로했다.

이어 “이제는 슬슬 은퇴 후 뭘 할지를 진진하게 고민하고 있다. 얼마 남지 않았지만 행복하게 즐겁게 하고 끝내자”며 은퇴에 대한 고민을 숨기지 않았다.

차두리는 그러면서 “아버지와 나를 항상 끈끈하게 이어주던 한가지 축구. 나는 그 축구가 너무나 좋다”며 축구에 사랑을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