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훈 감독, "구자철 없어도 흔들리지 않아"
박경훈 감독, "구자철 없어도 흔들리지 않아"
  • 김형훈 기자
  • 승인 2011.02.16 0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김포공항을 통해 입국한 박경훈 감독
제주유나이트드가 일본 오키나와에서 진행된 전지훈련을 모두 소화하고 15일 오후 김포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제주는 이번 전지훈련에서 J리그 소속 산프레체 히로시마에 0-1로 패하는 등 4차례 연습경기에서 단 1승도 거두지 못했다.

자연스레 지난해 주축 선수였던 구자철(볼프스부르크)의 이적으로 인한 전력 공백이 우려되는 상황.

하지만 박경훈 감독은 단단한 조직력을 보유한 제주가 한 개의 기둥이 떨어져 나간다고 단번에 무너질 팀은 아니라고 못박았다.

박경훈 감독은 "구자철의 공백은 정말 아쉽다. 하지만 제주는 구자철이 떠났다고 흔들릴 팀이 아니다. 지난해 조용형을 떠나보낸 후에도 흔들림 없이 좋은 성과를 올렸듯이 하나로 똘똘 뭉쳐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박경훈 감독은 올 시즌을 앞두고 새롭게 팀에 합류한 신영록, 최원권, 강수일, 자일에 대한 기대감을 숨기지 않았다.

박 감독은 “손발을 맞출 시간은 적었지만 기본적으로 재능과 실력을 겸비한 선수들이기에 큰 걱정은 없다. 앞으로 팀에 많은 보탬이 될 것"이라고 이들에게 강한 신뢰를 보냈다.

끝으로 박경훈 감독은 다음달 1일 톈진 테다와의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1차전을 승리로 이끌어 제주발 돌풍의 초석을 다지겠다는 포부도 덧붙였다.

그는 "국제무대는 처음이고 실질적인 홈 개막전이다. 첫 경기를 잘 치르고 차근차근 경기력을 끌어 올리다 보면 좋은 결실을 맺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