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기지 건설현장 '무력 충돌-현행범 체포'
해군기지 건설현장 '무력 충돌-현행범 체포'
  • 이우준 기자
  • 승인 2010.12.27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애자 전 국회의원과 범대위 관계자 등 34명 강제연행

해군측이 제주해군기지 건설사업과 관련한 공사를 27일 10시께 재개하면서 무력 충돌이 일어났다.

제주도내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제주군사기지 저지와 평화의 섬 실현을 위한 범도민대책위원회', 천주교 제주교구 평화의섬특별위원회, 평화를 위한 그리스도인모임 등은 27일 오전 10시 서귀포시 강정마을 해군기지 현장사무소 건축현장에서 해군기지 공사 중단을 요구하는 긴급 기자회견을 하는 중 경찰에 의해 모두 연행됐다.

27일 오전 10시께 강정마을 공사 현장은 마을 주민과 범대위 관계자들 사이에 경찰 병력 300여명 투입되면서 긴장감이 고조됐다.

10시 20분께 강대일 서귀포경찰서장의 지휘에 따라 범대위 관계자와 마을 주민 등을 무신고 불법집회, 업무방해 혐의로 현행범 체포를 한다고 알린 뒤 오인구 경비교통 과장의 해산명령이 1차 내려졌다.

경찰은  3차례 해산명령을 내린 후, 이들이 응하지 않자 10시 30분께 미란다 원칙을 고지 하면서 강제연행을 시작했다. 

레미콘 차량을 최 일선에서 막아선 현애자 전 국회의원 등 3명이 제일먼저 경찰에 의해 강제 연행됐다.

이어 공사장 입구에 진을 치고 있던 범대위 관계자 30여명도 격한 몸부림을 부리다 연행됐다.

다행히 강정마을 주민들과는 무력 충돌이 일어나지 않았으나 주민 중 4명도 경찰에 의해 끌려갔다.

한 마을 주민은 “너희들은 법을 지키지 않는데 왜 우리한테만 법을 지키라고 요구하느냐”라며 진을 치고 있는 경찰을 향해 울분을 토했다.

강제연행 등을 통해 공사현장 입구를 확보한 경찰과 해군측은 10시 50분께부터 레미콘 차량과 공사자재를 반입하기 시작했다.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